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과 보내려다 육포 배송 실수”…황교안 “불교계에 대단히 송구”
입력 2020.01.20 (10:55) 수정 2020.01.20 (18:00) 정치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 명의 선물…조계종에 '육포' 배송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설 선물로 배송됐습니다.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측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습니다.

황교안 대표 "대단히 송구…경위 철저히 파악"

황교안 대표는 오늘(20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조계종에 육포를 보내 논란이 된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히 파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의 발언 이후 한국당 당 대표실은 입장문을 내고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당 대표실 입장문 "자초지종 설명드리면…큰 실수"

그러면서 "설 명절 당 대표의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지만, 불교계 지도자분들께 드리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게도 보고했다"며 "그런데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 업체 측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배송일 당일, 비서실은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하고 사과했지만, 불교계 분들께서 느끼셨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다"며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조계종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유감의 뜻을 표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번 논란에 대해선, 당 대표실이 사과의 입장을 낸 데 이어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과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오늘 오전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 사과했습니다.

조계종 관계자는 KBS에 "배송이 왔던 지난 17일, 상자를 뜯어보니 육포였고 잘못 왔나보다 생각했다"며 "배송을 보낸 백화점 측에서 먼저 물건이 잘못 나갔다고 연락이 왔고, 곧 한국당 대표실에서 왔다는 분이 수거해 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과 보내려다 육포 배송 실수”…황교안 “불교계에 대단히 송구”
    • 입력 2020-01-20 10:55:33
    • 수정2020-01-20 18:00:53
    정치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 명의 선물…조계종에 '육포' 배송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설 선물로 배송됐습니다.

대승불교 영향을 받은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측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습니다.

황교안 대표 "대단히 송구…경위 철저히 파악"

황교안 대표는 오늘(20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조계종에 육포를 보내 논란이 된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히 파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의 발언 이후 한국당 당 대표실은 입장문을 내고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당 대표실 입장문 "자초지종 설명드리면…큰 실수"

그러면서 "설 명절 당 대표의 선물을 육포로 결정했지만, 불교계 지도자분들께 드리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게도 보고했다"며 "그런데 대표 비서실과 선물 배송 업체 측 간의 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다른 곳으로 배송됐어야 할 선물이 조계종으로 잘못 배송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배송일 당일, 비서실은 상황을 즉시 파악해 곧바로 회수조치를 하고 사과했지만, 불교계 분들께서 느끼셨을 황망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했다"며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조계종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유감의 뜻을 표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번 논란에 대해선, 당 대표실이 사과의 입장을 낸 데 이어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과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오늘 오전 대한불교조계종을 찾아 사과했습니다.

조계종 관계자는 KBS에 "배송이 왔던 지난 17일, 상자를 뜯어보니 육포였고 잘못 왔나보다 생각했다"며 "배송을 보낸 백화점 측에서 먼저 물건이 잘못 나갔다고 연락이 왔고, 곧 한국당 대표실에서 왔다는 분이 수거해 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