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검 간부들 ‘상갓집 추태’ 유감”
입력 2020.01.20 (11:19) 수정 2020.01.20 (11:22)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놓고 대검찰청 간부들 사이에서 벌어진 '상갓집 일'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0일) 오전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라는 표현을 쓰며 추 장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대검 핵심 간부들이 심야의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법무부는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밤 대검 중간간부의 가족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 선임연구관이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을 향해 "조국이 어떻게 무혐의냐", "당신이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며 큰 소리로 항의했습니다.

당시 이들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놓고, 지난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심 부장이 조 전 장관을 불구속기소 하는데 반대한 사실을 들면서 설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장관은 다음 날인 지난 17일 서울동부지검이 조 전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반부패강력부장의 바로 아래 하급자로,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의 지휘 아래 조 전 장관 수사에 깊이 관여해왔습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 “대검 간부들 ‘상갓집 추태’ 유감”
    • 입력 2020-01-20 11:19:51
    • 수정2020-01-20 11:22:19
    사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놓고 대검찰청 간부들 사이에서 벌어진 '상갓집 일'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0일) 오전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라는 표현을 쓰며 추 장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 장관은 "대검 핵심 간부들이 심야의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법무부는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밤 대검 중간간부의 가족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 선임연구관이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을 향해 "조국이 어떻게 무혐의냐", "당신이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며 큰 소리로 항의했습니다.

당시 이들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놓고, 지난 1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심 부장이 조 전 장관을 불구속기소 하는데 반대한 사실을 들면서 설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장관은 다음 날인 지난 17일 서울동부지검이 조 전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반부패강력부장의 바로 아래 하급자로,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의 지휘 아래 조 전 장관 수사에 깊이 관여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