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검찰개혁 저항’ 일부 검사가 공직기강 문란…징계해야”
입력 2020.01.20 (12:35) 수정 2020.01.20 (14:50)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전 장관 수사를 두고 일부 검찰 간부가 상갓집에서 언쟁을 벌인 사건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일부 검사의 도를 넘은 공직기강 문란"으로 규정하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20일) 브리핑에서 "지난 주말 한 대검 간부의 상가에서 한 검사가 상관의 면전에서 주사에 가까운 추태로 모욕하는 행패를 부렸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같은 부적절한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마치 할 말은 하는 기개있는 검사로 보이고자 하는 이면에 검찰개혁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정면 도전하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상의 항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다른 의견은 어느 조직에서나 자유롭게 개진되고, 합리적이라면 반영되어야 한다"면서도 "그 과정과 절차는 정상적인 회의나 의견개진 절차를 통해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검사의 행태는 오로지 자신들의 특권과 기득권이 사라지는데 대한 불만을 사적공간이나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표출한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특히, 법과 질서를 수호하는 검찰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더욱 개탄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문제가 된 인물들은 모두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인사들"이라며 "윤 총장이 부적절하고 추태에 가까운 항명을 제지하고 경고했어야 하지만, 이를 방관했다는 점에서 '윤석열 사단'의 불만 표출이 윤 총장의 지시 혹은 방조아래 이루어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일부 검사들의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공직자로서의 기본이 되지 않은 행태로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개 사조직의 수장이 아니라면, 잘못된 검사들의 행태를 징계해 검찰의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민주당 “‘검찰개혁 저항’ 일부 검사가 공직기강 문란…징계해야”
    • 입력 2020-01-20 12:35:49
    • 수정2020-01-20 14:50:43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전 장관 수사를 두고 일부 검찰 간부가 상갓집에서 언쟁을 벌인 사건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일부 검사의 도를 넘은 공직기강 문란"으로 규정하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늘(20일) 브리핑에서 "지난 주말 한 대검 간부의 상가에서 한 검사가 상관의 면전에서 주사에 가까운 추태로 모욕하는 행패를 부렸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같은 부적절한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마치 할 말은 하는 기개있는 검사로 보이고자 하는 이면에 검찰개혁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정면 도전하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상의 항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다른 의견은 어느 조직에서나 자유롭게 개진되고, 합리적이라면 반영되어야 한다"면서도 "그 과정과 절차는 정상적인 회의나 의견개진 절차를 통해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검사의 행태는 오로지 자신들의 특권과 기득권이 사라지는데 대한 불만을 사적공간이나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표출한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특히, 법과 질서를 수호하는 검찰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더욱 개탄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문제가 된 인물들은 모두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인사들"이라며 "윤 총장이 부적절하고 추태에 가까운 항명을 제지하고 경고했어야 하지만, 이를 방관했다는 점에서 '윤석열 사단'의 불만 표출이 윤 총장의 지시 혹은 방조아래 이루어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일부 검사들의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공직자로서의 기본이 되지 않은 행태로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일개 사조직의 수장이 아니라면, 잘못된 검사들의 행태를 징계해 검찰의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