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정 총리와 첫 주례회동 “목요 대화, 새 협치 모델되길 기대”
입력 2020.01.20 (15:52) 수정 2020.01.20 (16:0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가칭 '목요 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정 총리와의 첫 주례회동에서 정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주길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와 총리실이 전했습니다.

정 총리는 '목요 대화'를 운영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임을 보고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인사 청문회에서도 "스웨덴의 '목요 클럽'과 같은 대화 모델을 되살려 각 정당과 각계각층의 대표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웨덴의 '목요 클럽'은 23년 간 매주 국민과 대화하며 성공한 총리로 남았던 타게 에를란데르 스웨덴 전 총리가 고안한 모델로, 좌우 갈등이 극심했던 시기에 매주 목요일 만찬을 통해 노·사·정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주례 회동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 운영의 주안점으로 삼겠다고 보고했습니다.

구체적으론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경제 총리),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통합 총리),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혁신 총리)을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해 규제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 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히 1.17로 시행 1년이 된 규제샌드박스와 관련하여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주례 회동은 낮 12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전 총리와 매주 월요일 회동을 하며 국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던 것처럼 정 총리와도 주례 회동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정 총리와 첫 주례회동 “목요 대화, 새 협치 모델되길 기대”
    • 입력 2020-01-20 15:52:55
    • 수정2020-01-20 16:04:1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 갈등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협치 모델인 가칭 '목요 대화'가 새로운 협치와 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정 총리와의 첫 주례회동에서 정 총리가 '목요 대화'를 의지를 갖고 꾸준히 운영해주길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와 총리실이 전했습니다.

정 총리는 '목요 대화'를 운영해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대화를 나눌 계획임을 보고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인사 청문회에서도 "스웨덴의 '목요 클럽'과 같은 대화 모델을 되살려 각 정당과 각계각층의 대표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스웨덴의 '목요 클럽'은 23년 간 매주 국민과 대화하며 성공한 총리로 남았던 타게 에를란데르 스웨덴 전 총리가 고안한 모델로, 좌우 갈등이 극심했던 시기에 매주 목요일 만찬을 통해 노·사·정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주례 회동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국정 운영의 주안점으로 삼겠다고 보고했습니다.

구체적으론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경제 총리),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통합 총리), △적극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혁신 총리)을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와 관련해 규제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구체적인 규제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정 총리는 "올해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 빅 이슈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 갈등 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히 1.17로 시행 1년이 된 규제샌드박스와 관련하여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주례 회동은 낮 12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전 총리와 매주 월요일 회동을 하며 국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던 것처럼 정 총리와도 주례 회동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