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의혹’ 송철호 시장 검찰 출석…인사 앞두고 수사 속도
입력 2020.01.20 (19:10) 수정 2020.01.20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가 울산 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 송철호 시장을 소환했습니다.

수사 실무팀인 중간 간부 인사를 앞둔 상황에서 검찰이 막바지 수사 속도를 내는 모양샙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울산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서울 중앙지검.

이후 약 두 달 만에 송철호 울산 시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송 시장이 받는 관련 혐의는 크게 두 가지.

먼저 공약.

청와대가 개입해 공약을 사전 모의하고 선거에 이용했다는 의혹입니다.

검찰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이 장 모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난 부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장 전 행정관을 고리로 지역 발전이라는 명목 아래 송 시장이 내건 공약을 지원하지 않았냐는 겁니다.

또, 송 시장이 고문이었던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통해 불법적인 공약 개발과 실행이 이뤄졌는지도 보고 있습니다.

관련자 소환과 압수수색 등 전방위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는 협의 불발로 자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또 하나는 후보 선정 과정에서의 청와대 등 외부 개입 의혹입니다.

2018년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송 시장을 단수 공천하기 위해 경쟁상대였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자리를 제안했다는 겁니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이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한편 송 시장 상대 후보를 경찰이 수사한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은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조사가 남아 있는 상탭니다.

황 전 청장이 출석 연기를 요청한 상황이지만, 검찰은 체포영장까지 언급하며 나올 것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앞두고, 검찰 수사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의혹’ 송철호 시장 검찰 출석…인사 앞두고 수사 속도
    • 입력 2020-01-20 19:12:44
    • 수정2020-01-20 19:47:35
    뉴스 7
[앵커]

청와대가 울산 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 송철호 시장을 소환했습니다.

수사 실무팀인 중간 간부 인사를 앞둔 상황에서 검찰이 막바지 수사 속도를 내는 모양샙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울산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서울 중앙지검.

이후 약 두 달 만에 송철호 울산 시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송 시장이 받는 관련 혐의는 크게 두 가지.

먼저 공약.

청와대가 개입해 공약을 사전 모의하고 선거에 이용했다는 의혹입니다.

검찰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이 장 모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난 부분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장 전 행정관을 고리로 지역 발전이라는 명목 아래 송 시장이 내건 공약을 지원하지 않았냐는 겁니다.

또, 송 시장이 고문이었던 국가균형발전위원회를 통해 불법적인 공약 개발과 실행이 이뤄졌는지도 보고 있습니다.

관련자 소환과 압수수색 등 전방위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는 협의 불발로 자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또 하나는 후보 선정 과정에서의 청와대 등 외부 개입 의혹입니다.

2018년 지방선거 공천 과정에서 송 시장을 단수 공천하기 위해 경쟁상대였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자리를 제안했다는 겁니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이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한편 송 시장 상대 후보를 경찰이 수사한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은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조사가 남아 있는 상탭니다.

황 전 청장이 출석 연기를 요청한 상황이지만, 검찰은 체포영장까지 언급하며 나올 것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앞두고, 검찰 수사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