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붓아들 살해 계부 재판서 고성·욕설
입력 2020.01.20 (19:19) 수정 2020.01.20 (19:2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인천에서 의붓아버지의 폭행으로 5살 아이가 숨진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

최근 재판이 진행 중인데요,

이 의붓아버지가 법정에서 검사를 향해 고성을 지르는가하면 방청석 취재진에게 욕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5살 의붓아들의 손발을 묶고 목검으로 무참하게 폭행해 숨지게 한 27살 이 모씨.

이씨가 폭행 뿐만이 아니라 아이를 성인크기의 큰 개와 함께 화장실에 가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행각은 오늘 열린 이씨의 3차 공판에서 이씨의 부인이 증언했습니다.

이후 검사가 증인 신문을 마치고, 피의자인 본인에 대한 신문을 10분정도 하겠다고 재판장과 논의하자 이씨는 자신도 할 말이 많다며 격분해 막말을 퍼부었습니다.

또, 방청석에 앉아있던 취재진을 향해서는 기자의 이름까지 언급하며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열린 첫 재판에선 아내이름에 존칭을 붙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선변호인에게 고성을 지르며 다퉜습니다.

이후 변호인을 교체하겠다며 재판 일정을 미루기도 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우울증이 생겨 약을 먹고 있다며 정신적 피해를 주장하는 등 범행을 뉘우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편, 이씨는 잔인하게 의붓아들을 폭행하고서도 여전히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의붓아들 살해 계부 재판서 고성·욕설
    • 입력 2020-01-20 19:21:50
    • 수정2020-01-20 19:27:37
    뉴스 7
[앵커]

지난해 인천에서 의붓아버지의 폭행으로 5살 아이가 숨진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

최근 재판이 진행 중인데요,

이 의붓아버지가 법정에서 검사를 향해 고성을 지르는가하면 방청석 취재진에게 욕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5살 의붓아들의 손발을 묶고 목검으로 무참하게 폭행해 숨지게 한 27살 이 모씨.

이씨가 폭행 뿐만이 아니라 아이를 성인크기의 큰 개와 함께 화장실에 가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행각은 오늘 열린 이씨의 3차 공판에서 이씨의 부인이 증언했습니다.

이후 검사가 증인 신문을 마치고, 피의자인 본인에 대한 신문을 10분정도 하겠다고 재판장과 논의하자 이씨는 자신도 할 말이 많다며 격분해 막말을 퍼부었습니다.

또, 방청석에 앉아있던 취재진을 향해서는 기자의 이름까지 언급하며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11월 열린 첫 재판에선 아내이름에 존칭을 붙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선변호인에게 고성을 지르며 다퉜습니다.

이후 변호인을 교체하겠다며 재판 일정을 미루기도 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우울증이 생겨 약을 먹고 있다며 정신적 피해를 주장하는 등 범행을 뉘우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한편, 이씨는 잔인하게 의붓아들을 폭행하고서도 여전히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