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다보스포럼 주최측이 일정 일방 취소해 불참키로”
입력 2020.01.20 (21:01) 수정 2020.01.20 (21:04) 국제
이란 외무부가 외무장관의 다보스포럼 참석을 취소했습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내일(21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50회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 이른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하려 했지만 이를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다보스 포럼 주최 측이 자리프 장관에게 서면과 인편으로 초청해 참석하려 했지만, 개회 직전 갑자기 자리프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회의와 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주최 측이 이란 외무부에 동의를 구하지 않고 다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이에 자리프 장관은 스위스 다보스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무사비 대변인은 취소됐다는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이번 다보스포럼은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사령관이 숨지고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격추된 직후 열리는 만큼, 미국과 이란이 각각 참석해 벌일 '외교전'이 관심을 받아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이란 “다보스포럼 주최측이 일정 일방 취소해 불참키로”
    • 입력 2020-01-20 21:01:31
    • 수정2020-01-20 21:04:08
    국제
이란 외무부가 외무장관의 다보스포럼 참석을 취소했습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내일(21일)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50회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 이른바 다보스 포럼에 참석하려 했지만 이를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다보스 포럼 주최 측이 자리프 장관에게 서면과 인편으로 초청해 참석하려 했지만, 개회 직전 갑자기 자리프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회의와 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주최 측이 이란 외무부에 동의를 구하지 않고 다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이에 자리프 장관은 스위스 다보스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무사비 대변인은 취소됐다는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이번 다보스포럼은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사령관이 숨지고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격추된 직후 열리는 만큼, 미국과 이란이 각각 참석해 벌일 '외교전'이 관심을 받아 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