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심 청구인 장경자 "아버지 명예 씻었다"
입력 2020.01.20 (21:01) 수정 2020.01.21 (03:35)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여순사건 유족들은
대부분 7,80대 고령입니다.

생존한 유족들
숫자도 줄어들고 있는데요,
여순사건 진상규명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하는 이유기도 합니다.

재심 청구인인
유족 장경자 씨가 증언하는
고통의 삶 그리고 바람,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리포트]

Q. 여순사건 재심 무죄 판결에 대한 소감은?


<장경자/여순사건 유족>
"만시지탄이죠. 너무나 늦었다고 생각이 되고,
그래도 한 사람이라도 나와서 이 역사의 왜곡된,
너무나도 원통하잖아요.

"우리 딸 장하다, 이렇게 말씀하실 (것 같아요.)
아버지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하나의 밀알이 돼서...


Q.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밤이면 항상 아버지를 기다렸어요. 아버지 왜 안 와?
아버지 왜 안 와? 계속 그러니까, 어른들은 뭐 콩을 팔러 갔다."

"콩 팔아가지고 오실 거다.
계속 그렇게 얘기를 하셨던 것. (어리니까?) 어리니까."

Q.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은?

"우리 아버지 참 훌륭하셨다, 아버지 고마웠다고,
보고싶다고 그렇게 말씀을 드리죠."

"내가 죽어서 아버지 만나면 저 아버지 명예를 더러운 역적,
내란 그런 거를 깨끗이 씻어 드렸다. 그렇게 말씀 드리고 싶죠."

 
  • 재심 청구인 장경자 "아버지 명예 씻었다"
    • 입력 2020-01-20 21:01:55
    • 수정2020-01-21 03:35:23
    뉴스9(순천)
[앵커멘트]
여순사건 유족들은
대부분 7,80대 고령입니다.

생존한 유족들
숫자도 줄어들고 있는데요,
여순사건 진상규명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하는 이유기도 합니다.

재심 청구인인
유족 장경자 씨가 증언하는
고통의 삶 그리고 바람,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리포트]

Q. 여순사건 재심 무죄 판결에 대한 소감은?


<장경자/여순사건 유족>
"만시지탄이죠. 너무나 늦었다고 생각이 되고,
그래도 한 사람이라도 나와서 이 역사의 왜곡된,
너무나도 원통하잖아요.

"우리 딸 장하다, 이렇게 말씀하실 (것 같아요.)
아버지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하나의 밀알이 돼서...


Q.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밤이면 항상 아버지를 기다렸어요. 아버지 왜 안 와?
아버지 왜 안 와? 계속 그러니까, 어른들은 뭐 콩을 팔러 갔다."

"콩 팔아가지고 오실 거다.
계속 그렇게 얘기를 하셨던 것. (어리니까?) 어리니까."

Q.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은?

"우리 아버지 참 훌륭하셨다, 아버지 고마웠다고,
보고싶다고 그렇게 말씀을 드리죠."

"내가 죽어서 아버지 만나면 저 아버지 명예를 더러운 역적,
내란 그런 거를 깨끗이 씻어 드렸다. 그렇게 말씀 드리고 싶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