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가닥잡나?...비상 급수시설 지정 관건
입력 2020.01.20 (21:49) 수정 2020.01.21 (00:13)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횡성의 최대 현안인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둘러싼
환경부와의 갈등이
대체 상수원인 '비상 급수 시설' 설치로
해결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비상 급수 시설'이 설치되면
30년 넘게 묶여 있던
개발 족쇄도 풀리게 되지만,
관련법 개정 등은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횡성과 인접한
원주 장양리 지방 상수도 취수장입니다.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어
횡성지역 39개 마을이
개발되지 못하는 등 30년 넘게
재산권 행사를 못 하고 있습니다.

임채남/횡성군 상수원보호구역 피해대책위원장
"지금 우리 횡성군민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마음의 고통, 생활의 고통, 정신의 고통을 겪고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횡성군은
횡성댐을 취수원으로 활용하면 된다며,
장양리 취수장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해왔지만
환경부는 불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가뭄 시,
횡성댐의 물 공급 능력이
50에서 80% 수준이어서,
추가 취수원은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이곳 장양 취수장을 없애는 대신, 3만 톤 규모의 비상 급수 시설을 새로 만드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대체 상수원인
'비상 급수 시설'이 설치되면
기존의 장양 취수장 역할을 대신하고,
상수원 보호구역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겁니다.

다만, 현행법이 없는 실정이라
환경부는 법 개정을 전제로
용수 확보 구축 용역을 새로 의뢰했고,
결과는 오는 4월쯤 나올 예정입니다.

박완식/횡성군 상하수도사업소장
"(환경부가) 용역을 통해서 대체 수원지를 개발할 수 있으면 수도법을 개정해서라도 긍정적으로 검토를 해보겠다. 이런 쪽의 답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용역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오더라도
관련법 개정과 설치 장소,
비용 부담 문제 등은 해결 과젭니다.

횡성군은
상수원 보호구역 규제로
30년간 5천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했다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를 설득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가닥잡나?...비상 급수시설 지정 관건
    • 입력 2020-01-20 21:49:24
    • 수정2020-01-21 00:13:16
    뉴스9(원주)
[앵커멘트]
횡성의 최대 현안인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둘러싼
환경부와의 갈등이
대체 상수원인 '비상 급수 시설' 설치로
해결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비상 급수 시설'이 설치되면
30년 넘게 묶여 있던
개발 족쇄도 풀리게 되지만,
관련법 개정 등은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횡성과 인접한
원주 장양리 지방 상수도 취수장입니다.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어
횡성지역 39개 마을이
개발되지 못하는 등 30년 넘게
재산권 행사를 못 하고 있습니다.

임채남/횡성군 상수원보호구역 피해대책위원장
"지금 우리 횡성군민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마음의 고통, 생활의 고통, 정신의 고통을 겪고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횡성군은
횡성댐을 취수원으로 활용하면 된다며,
장양리 취수장의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요구해왔지만
환경부는 불가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가뭄 시,
횡성댐의 물 공급 능력이
50에서 80% 수준이어서,
추가 취수원은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이곳 장양 취수장을 없애는 대신, 3만 톤 규모의 비상 급수 시설을 새로 만드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대체 상수원인
'비상 급수 시설'이 설치되면
기존의 장양 취수장 역할을 대신하고,
상수원 보호구역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겁니다.

다만, 현행법이 없는 실정이라
환경부는 법 개정을 전제로
용수 확보 구축 용역을 새로 의뢰했고,
결과는 오는 4월쯤 나올 예정입니다.

박완식/횡성군 상하수도사업소장
"(환경부가) 용역을 통해서 대체 수원지를 개발할 수 있으면 수도법을 개정해서라도 긍정적으로 검토를 해보겠다. 이런 쪽의 답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용역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오더라도
관련법 개정과 설치 장소,
비용 부담 문제 등은 해결 과젭니다.

횡성군은
상수원 보호구역 규제로
30년간 5천억 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했다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정부를 설득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