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은혜 "구조에 온 힘 쏟을터" 추가지원단 현지 파견
입력 2020.01.20 (21:50) 수정 2020.01.20 (23:3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네팔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충남 교사 4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재개됐지만,
애타게 기다리는 구조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충남교육청은
추가 지원단을 현지로 보낸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실종자 수색과 가족 지원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네팔 눈사태 사고 나흘째.

현지 전문 인력과 군까지 투입돼
수색작업이 재개됐지만
아직 실종자 구조 소식은 없습니다.

다만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 신호가
탐지되고 재킷 한 점이 발견돼
해당 지점을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찾아
신속한 수색과 구조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인터뷰]
"헬기 지원과 현지 산악 지리를 잘 아는 네팔 현지 전문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협의하고..."

실종자 가족과 귀국한 교사들의
심리치료와 상담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부교육감을 대표로
심리전문 상담교사 등 7명으로 구성된
충남교육청 추가 지원단은
오늘 실종자 가족 3명과 함께
네팔로 떠났습니다.

신익현 /충남교육청 부교육감 [인터뷰]
"가족분들하고 충분히 상의해서 정말로 실종자분들이 무사히 생환할 수 있는
희망을 잃지 않고 마지막까지 지원을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앞서
충남교육청 지원단 1진과
네팔로 간 실종자 가족 6명은
헬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실종된 교사 4명과
같은 팀에 있던 교사 6명은
모레 새벽 귀국하고

현지에 남아있는 다른 팀
교사 13명도 봉사활동을 중단하고
조기 귀국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유은혜 "구조에 온 힘 쏟을터" 추가지원단 현지 파견
    • 입력 2020-01-20 21:50:02
    • 수정2020-01-20 23:33:24
    뉴스9(대전)
[앵커멘트]
네팔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충남 교사 4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재개됐지만,
애타게 기다리는 구조 소식은
아직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충남교육청은
추가 지원단을 현지로 보낸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실종자 수색과 가족 지원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네팔 눈사태 사고 나흘째.

현지 전문 인력과 군까지 투입돼
수색작업이 재개됐지만
아직 실종자 구조 소식은 없습니다.

다만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 신호가
탐지되고 재킷 한 점이 발견돼
해당 지점을 집중 수색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충남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찾아
신속한 수색과 구조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인터뷰]
"헬기 지원과 현지 산악 지리를 잘 아는 네팔 현지 전문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협의하고..."

실종자 가족과 귀국한 교사들의
심리치료와 상담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부교육감을 대표로
심리전문 상담교사 등 7명으로 구성된
충남교육청 추가 지원단은
오늘 실종자 가족 3명과 함께
네팔로 떠났습니다.

신익현 /충남교육청 부교육감 [인터뷰]
"가족분들하고 충분히 상의해서 정말로 실종자분들이 무사히 생환할 수 있는
희망을 잃지 않고 마지막까지 지원을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앞서
충남교육청 지원단 1진과
네팔로 간 실종자 가족 6명은
헬기를 타고 사고 현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실종된 교사 4명과
같은 팀에 있던 교사 6명은
모레 새벽 귀국하고

현지에 남아있는 다른 팀
교사 13명도 봉사활동을 중단하고
조기 귀국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