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종시 지역화폐 상권 구원투수
입력 2020.01.20 (21:52) 수정 2020.01.20 (23:3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지역 화폐를 발행하는 가운데
오는 3월이면 세종시도
지역 화폐를 선보입니다.

세종시의
침체된 상권을 살리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오는 3월 발행되는
세종시 지역 화폐, 여민전입니다.

신용카드 형태로
휴대전화 앱을 통해 카드를 신청하고
충전도 할 수 있어 사용이 간편합니다.

수수료와 연회비 없이
평소에는 결제금액의 6%를,
명절에는 10%를 세종시가 환급해줍니다.

발행 규모는 70억 원 수준으로
지역 소비 촉진을 위해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김회산/세종시 기업지원과장 [인터뷰]
"(규모를)늘려가기 위해서 관계 부처와 협의를 했었고요. 발행 추이를 보면서
충분히 시 재정여건이 허락되는 한에서는 늘려갈 예정입니다."

대형마트와
유흥업소 등을 제외하고
세종 지역 전통시장을 포함해
대부분의 소매점에서 쓸수 있고

별도의 가맹점 표시가 없어도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곳에서는
어디서나 사용이 가능합니다.

유순희/사진 스튜디오 운영자 [인터뷰]
"굉장히 소상공인들이 어려운데 소상공인들도 득이 되고 지역민들도
득이 돼서 서로 경제 활성화가 돼서 내수시장이 안정화될 수 있었으면..."

하지만
상가 최대 공실률이 60%에 육박해
골목상권을 아우를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성은정/세종 참여연대 사무처장[인터뷰]
"전통시장 관련해서 특별법이 만들어진 부분에서 실제로 골목상권을 어떻게 해서
활성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법률 부문들,
이런 부분들이 빠르게 개정이 돼서..."

세종시 여민전이
침체된 세종 상권에 숨통을
틔울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세종시 지역화폐 상권 구원투수
    • 입력 2020-01-20 21:52:34
    • 수정2020-01-20 23:36:24
    뉴스9(대전)
[앵커멘트]
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지역 화폐를 발행하는 가운데
오는 3월이면 세종시도
지역 화폐를 선보입니다.

세종시의
침체된 상권을 살리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정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오는 3월 발행되는
세종시 지역 화폐, 여민전입니다.

신용카드 형태로
휴대전화 앱을 통해 카드를 신청하고
충전도 할 수 있어 사용이 간편합니다.

수수료와 연회비 없이
평소에는 결제금액의 6%를,
명절에는 10%를 세종시가 환급해줍니다.

발행 규모는 70억 원 수준으로
지역 소비 촉진을 위해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김회산/세종시 기업지원과장 [인터뷰]
"(규모를)늘려가기 위해서 관계 부처와 협의를 했었고요. 발행 추이를 보면서
충분히 시 재정여건이 허락되는 한에서는 늘려갈 예정입니다."

대형마트와
유흥업소 등을 제외하고
세종 지역 전통시장을 포함해
대부분의 소매점에서 쓸수 있고

별도의 가맹점 표시가 없어도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곳에서는
어디서나 사용이 가능합니다.

유순희/사진 스튜디오 운영자 [인터뷰]
"굉장히 소상공인들이 어려운데 소상공인들도 득이 되고 지역민들도
득이 돼서 서로 경제 활성화가 돼서 내수시장이 안정화될 수 있었으면..."

하지만
상가 최대 공실률이 60%에 육박해
골목상권을 아우를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성은정/세종 참여연대 사무처장[인터뷰]
"전통시장 관련해서 특별법이 만들어진 부분에서 실제로 골목상권을 어떻게 해서
활성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법률 부문들,
이런 부분들이 빠르게 개정이 돼서..."

세종시 여민전이
침체된 세종 상권에 숨통을
틔울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