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광훈 목사의 전례없는 ‘초스피드’ 이단 해제
입력 2020.01.24 (08:02) 취재K
전광훈 목사의 전례없는 ‘초스피드’ 이단 해제
십여 개 혐의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그제(22일) 경찰의 2차 소환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가 출석을 미뤄 또다시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그에 대해 이번에는 한 목사의 이단 검증을 부적절하게 통과시켜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목사는 서울의 한 교회를 맡은 변 모 목사입니다. 그동안 변 목사는 하느님으로부터 직접 계시를 받는다고 말하는가 하면, 천국과 지옥을 경험하기 위해 입신(入神)과 방언(方言)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해 논란이 되어 왔습니다.

이 때문에 여러 교단들이 2008년부터 하나둘씩 변 목사를 이단 또는 이단성이 있다고 규정하기 시작합니다. 교류를 아예 금지한 곳도 생겼습니다.

2009년 당시 변 목사가 소속된 교단의 총회 보고서 中2009년 당시 변 목사가 소속된 교단의 총회 보고서 中

"본 교회는 한기총 소속입니다"…전광훈 목사의 프리패스?

그런데 그동안 주류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으로 분류되던 변 목사는 자신을 이단에서 해제해달라며, 지난해 3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임원회의장을 찾아갑니다. 여러 교단이 모인 교회 연합체인 한기총이니, 교단들의 상급기관으로 찾아간 거죠.

당시 2월에 새로 취임한 전광훈 목사는 직접 변 목사를 소개하고 한기총 가입을 위해 이단성을 검증하자고 제안합니다. 그 후로 일주일 뒤 한기총은 변 목사에 대해 '이단성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고, 변 목사의 교단은 얼마지나지 않아 한기총에 가입하게 됩니다.

2019년 3월 열린 한기총 임원회의 회의록2019년 3월 열린 한기총 임원회의 회의록

이를 두고 한기총 전 조사위원회 소속 한 목사는 "대통령이 범죄자를 데려와 잘 부탁드린다며 소개를 한 격"이라면서, 이단성 검증을 일주일 만에 진행하는 경우는 없고 보통 수개월부터 수년 가까이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는 4월 열린 임시총회에서 변 목사를 "돈 뜯는 이단 감별사들이 변 목사 이야기 한 번 듣지 않고 이단으로 규정했다"고 옹호했습니다. 변 목사도 이 자리에서 억울함을 풀어줘 고맙다는 뜻을 전 목사에게 밝혔습니다

그리고 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엔 아래와 같은 문구가 생겼습니다.

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 화면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 화면

이단 해제 위해 돈 거래 있었나?…경찰 "수사 중"

일각에선 이 같은 급작스러운 이단 해제의 배경에는 전광훈 목사가 변 목사로부터 금전을 받았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가 확인한 복수의 한기총 전 관계자들도 이단성 심사 전부터 전 목사가 "변 목사가 가입하면 해당 목사로부터 상당 금액을 후원받을 수 있다"는 말을 임원들에게 자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전 목사는 한기총 전 조사위원회로부터 지난해 7월 서울 혜화경찰서에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당했습니다. 한기총 행사를 진행하며 모인 돈을 한기총 계좌가 아닌 전 목사 개인 계좌 등으로 넣었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전 목사는 이런 문제를 제기했던 조사위원들을 일방적으로 해임 또는 제명 통보했습니다.

변 목사와 전 목사 간의 금전거래가 있는지에 대해, 경찰은 "한기총 조사위의 고발 이후 수사 중인 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전광훈 목사의 전례없는 ‘초스피드’ 이단 해제
    • 입력 2020.01.24 (08:02)
    취재K
전광훈 목사의 전례없는 ‘초스피드’ 이단 해제
십여 개 혐의로 경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그제(22일) 경찰의 2차 소환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가 출석을 미뤄 또다시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그에 대해 이번에는 한 목사의 이단 검증을 부적절하게 통과시켜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목사는 서울의 한 교회를 맡은 변 모 목사입니다. 그동안 변 목사는 하느님으로부터 직접 계시를 받는다고 말하는가 하면, 천국과 지옥을 경험하기 위해 입신(入神)과 방언(方言)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해 논란이 되어 왔습니다.

이 때문에 여러 교단들이 2008년부터 하나둘씩 변 목사를 이단 또는 이단성이 있다고 규정하기 시작합니다. 교류를 아예 금지한 곳도 생겼습니다.

2009년 당시 변 목사가 소속된 교단의 총회 보고서 中2009년 당시 변 목사가 소속된 교단의 총회 보고서 中

"본 교회는 한기총 소속입니다"…전광훈 목사의 프리패스?

그런데 그동안 주류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으로 분류되던 변 목사는 자신을 이단에서 해제해달라며, 지난해 3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임원회의장을 찾아갑니다. 여러 교단이 모인 교회 연합체인 한기총이니, 교단들의 상급기관으로 찾아간 거죠.

당시 2월에 새로 취임한 전광훈 목사는 직접 변 목사를 소개하고 한기총 가입을 위해 이단성을 검증하자고 제안합니다. 그 후로 일주일 뒤 한기총은 변 목사에 대해 '이단성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고, 변 목사의 교단은 얼마지나지 않아 한기총에 가입하게 됩니다.

2019년 3월 열린 한기총 임원회의 회의록2019년 3월 열린 한기총 임원회의 회의록

이를 두고 한기총 전 조사위원회 소속 한 목사는 "대통령이 범죄자를 데려와 잘 부탁드린다며 소개를 한 격"이라면서, 이단성 검증을 일주일 만에 진행하는 경우는 없고 보통 수개월부터 수년 가까이 걸린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는 4월 열린 임시총회에서 변 목사를 "돈 뜯는 이단 감별사들이 변 목사 이야기 한 번 듣지 않고 이단으로 규정했다"고 옹호했습니다. 변 목사도 이 자리에서 억울함을 풀어줘 고맙다는 뜻을 전 목사에게 밝혔습니다

그리고 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엔 아래와 같은 문구가 생겼습니다.

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 화면변 목사가 대표 목사로 재직 중인 교회 홈페이지 화면

이단 해제 위해 돈 거래 있었나?…경찰 "수사 중"

일각에선 이 같은 급작스러운 이단 해제의 배경에는 전광훈 목사가 변 목사로부터 금전을 받았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가 확인한 복수의 한기총 전 관계자들도 이단성 심사 전부터 전 목사가 "변 목사가 가입하면 해당 목사로부터 상당 금액을 후원받을 수 있다"는 말을 임원들에게 자주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전 목사는 한기총 전 조사위원회로부터 지난해 7월 서울 혜화경찰서에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당했습니다. 한기총 행사를 진행하며 모인 돈을 한기총 계좌가 아닌 전 목사 개인 계좌 등으로 넣었다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전 목사는 이런 문제를 제기했던 조사위원들을 일방적으로 해임 또는 제명 통보했습니다.

변 목사와 전 목사 간의 금전거래가 있는지에 대해, 경찰은 "한기총 조사위의 고발 이후 수사 중인 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