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 18세의 첫 투표…23만 명이 수도권
입력 2020.01.27 (07:16) 수정 2020.01.27 (08:3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제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총선, 어느 때보다도 청년 민심 많이 이야기되고 있는데요.

특히 만 18살로 선거 연령이 바뀌면서 교복 입은 유권자도 투표장에서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올해 처음 투표장에 나설 만 18살 청년들, 이세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만 18살 청년들, 어디 가면 쉽게 만날까?

학원이었습니다.

투표 첫 소감, 역시 '설렌다'가 대세입니다.

[이이정/2002년 1월생 : "다음 대선 때나 (투표)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저도 한 사람으로서 표를 행사할 수 있다는 게 좀 기분이 좋다고 해야 하나…."]

[오현석/2001년 5월생 : "상대적으로 어린 나이인 학생들도 좀 더 스스로 정치에 대해서 목소리낼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게 아닌가…."]

누구에게 표를 던질지 물어봤습니다.

[김사랑/2002년 2월생 : "지금 계속 교육 방식이 바뀌고 있으니까 그걸 조금 큰 틀에서 잡을 수 있도록, 잡을 수 있는 사람을…."]

[서희수/2001년 11월생 : "학생들을 위한 복지, 그런 점에 대해서 관심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아직은 각 당이 내놓은 공약들이 낯선데,

["아직 그것까지는 안 찾아봤고…."]

["그런 것까진 잘 모르겠는데…."]

벌써 공약을 살펴본 청년도 눈에 띕니다.

[박동수/2002년 1월생 : "1년 뒤면 청년이 되고 자립할 수도 있고 사업을 할 수도 있는데, 제가 어떻게 하면 국가 지원을 받고 성장할 수 있을지가 궁금하거든요."]

14만 명이 넘는 고 3 유권자, 학교 선거운동엔 대체로 부정적인 의견입니다.

[최수현/2002년 3월생 : "아직 생일 안 지난 (투표권 없는) 애들도 많은데 학교에 와서 막 선거운동하는 건 딱히 좋은 것 같지는 않아요."]

올해 투표용지를 받는 18살 유권자는 모두 53만여 명, 40% 넘는 23만 명이 수도권에 몰려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만 18세의 첫 투표…23만 명이 수도권
    • 입력 2020-01-27 07:20:35
    • 수정2020-01-27 08:33:30
    뉴스광장
[앵커]

이제 총선이 70여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총선, 어느 때보다도 청년 민심 많이 이야기되고 있는데요.

특히 만 18살로 선거 연령이 바뀌면서 교복 입은 유권자도 투표장에서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올해 처음 투표장에 나설 만 18살 청년들, 이세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만 18살 청년들, 어디 가면 쉽게 만날까?

학원이었습니다.

투표 첫 소감, 역시 '설렌다'가 대세입니다.

[이이정/2002년 1월생 : "다음 대선 때나 (투표)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저도 한 사람으로서 표를 행사할 수 있다는 게 좀 기분이 좋다고 해야 하나…."]

[오현석/2001년 5월생 : "상대적으로 어린 나이인 학생들도 좀 더 스스로 정치에 대해서 목소리낼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게 아닌가…."]

누구에게 표를 던질지 물어봤습니다.

[김사랑/2002년 2월생 : "지금 계속 교육 방식이 바뀌고 있으니까 그걸 조금 큰 틀에서 잡을 수 있도록, 잡을 수 있는 사람을…."]

[서희수/2001년 11월생 : "학생들을 위한 복지, 그런 점에 대해서 관심을 갖게 되는 것 같아요."]

아직은 각 당이 내놓은 공약들이 낯선데,

["아직 그것까지는 안 찾아봤고…."]

["그런 것까진 잘 모르겠는데…."]

벌써 공약을 살펴본 청년도 눈에 띕니다.

[박동수/2002년 1월생 : "1년 뒤면 청년이 되고 자립할 수도 있고 사업을 할 수도 있는데, 제가 어떻게 하면 국가 지원을 받고 성장할 수 있을지가 궁금하거든요."]

14만 명이 넘는 고 3 유권자, 학교 선거운동엔 대체로 부정적인 의견입니다.

[최수현/2002년 3월생 : "아직 생일 안 지난 (투표권 없는) 애들도 많은데 학교에 와서 막 선거운동하는 건 딱히 좋은 것 같지는 않아요."]

올해 투표용지를 받는 18살 유권자는 모두 53만여 명, 40% 넘는 23만 명이 수도권에 몰려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