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민주 “우한 교민 수송은 옳은 방향”…한국 “중국 여행객 입국금지 검토”
입력 2020.01.27 (13:55) 수정 2020.01.27 (14:0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지역 교민을 국내로 수송하는 방안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적절한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중국 교민을 선별해서 데려오자는 이야기도 할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우리 국민이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기본적인 대응 방향으로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다만, "돌아오면 바로 가정으로 귀가하는 것보다는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이나 (바이러스) 반응 여부, 이런 것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고 사회와 가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면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정부 입장에서는 자국민 보호와 국민 안전, 이 두가지가 중요하다"면서 "중국에 있는 자국민은 철저히 보호하고, 대한민국 내의 국민안전과 건강을 위해 추가 감염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이것은 선별적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검역법 개정안 처리를 서두르겠다"면서 2월 임시국회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감염병 위험도에 기반한 검역관리와 지역사회 연계를 통한 해외 감염병 통합관리, ICT를 활용한 정보검역 제도 체계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검역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TF 구성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그렇게 대처하겠다"면서도 "현재 보건당국이 대처하고 있는 부분에 혼선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중국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41만 명이 서명했다"면서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교민은 전세기를 보내 입국조치해야 하지만, 잠복기가 있을 수 있으니 별도관리해야 한다"면서 "국민들의 중국 단체여행을 즉각 금지해야 하고, 중국 여행객 입국금지도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우리 보건당국의 검역망이 뚫렸다"면서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는데 대통령은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 정부를 믿어달라는 무책임한 소리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 때 야당 대표로서,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한다'면서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는데, 자신이 대통령이 되더니 무책임하고 무사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의료계 출신 국회의원과 외부 전문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겠다"면서 "진상 파악과 피해상황 대책 마련, 국회 보건복지위 긴급 현안질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우한 교민 수송은 옳은 방향”…한국 “중국 여행객 입국금지 검토”
    • 입력 2020-01-27 13:55:30
    • 수정2020-01-27 14:04:3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지역 교민을 국내로 수송하는 방안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 적절한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중국 교민을 선별해서 데려오자는 이야기도 할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우리 국민이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기본적인 대응 방향으로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다만, "돌아오면 바로 가정으로 귀가하는 것보다는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이나 (바이러스) 반응 여부, 이런 것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고 사회와 가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면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정부 입장에서는 자국민 보호와 국민 안전, 이 두가지가 중요하다"면서 "중국에 있는 자국민은 철저히 보호하고, 대한민국 내의 국민안전과 건강을 위해 추가 감염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이것은 선별적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검역법 개정안 처리를 서두르겠다"면서 2월 임시국회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앞서 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감염병 위험도에 기반한 검역관리와 지역사회 연계를 통한 해외 감염병 통합관리, ICT를 활용한 정보검역 제도 체계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검역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TF 구성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그렇게 대처하겠다"면서도 "현재 보건당국이 대처하고 있는 부분에 혼선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중국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41만 명이 서명했다"면서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 교민은 전세기를 보내 입국조치해야 하지만, 잠복기가 있을 수 있으니 별도관리해야 한다"면서 "국민들의 중국 단체여행을 즉각 금지해야 하고, 중국 여행객 입국금지도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우리 보건당국의 검역망이 뚫렸다"면서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는데 대통령은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라, 정부를 믿어달라는 무책임한 소리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 때 야당 대표로서,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한다'면서 박근혜 당시 대통령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는데, 자신이 대통령이 되더니 무책임하고 무사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의료계 출신 국회의원과 외부 전문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겠다"면서 "진상 파악과 피해상황 대책 마련, 국회 보건복지위 긴급 현안질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