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상 악화로 침수 피해에 귀성길도 차질
입력 2020.01.27 (18:03) 수정 2020.01.27 (23:1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산지에 100mm 넘는 비가 내리는 등
많은 비와 함께 종일 강풍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궂은 날씨로 뱃길과 하늘길이
차질을 빚으며
귀성객들도 불편을 겪었습니다.
문준영 기잡니다.

[리포트]
도로에 무너진 돌담과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습니다.

인근 주택에 들어가 보니
지진이라도 난 듯
땅이 완전히 꺼졌습니다.

오늘 오전
집채만 한 파도가 해안 마을을
할퀴고 간 흔적입니다.


거대한 파도가 훑고 간 자립니다.
돌담은 다 무너져 내렸고요.
지반은 마치 동굴처럼 뻥 뚫렸습니다.


태풍도 버티던 돌담이었지만,
풍랑경보에 만조까지 겹치며
무너져 내렸습니다.

이선용/구좌읍 김녕리[인터뷰]
앞 담이 무너지기 시작하는데 겁나더라고요. 그게. 그냥 파도가 치는데 유리창을 때리고 하는데 집사람은 울고불고…

오후 1시쯤엔 인근 주택이
바닷물에 침수됐고,
앞선 오전 8시 반쯤에는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에서
80대 남성이 강풍에 쓰러져 다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제주공항에 강풍과
다른 지역 기상 악화로
항공기 200 편 가량이 결항 또는 지연됐고,해상의 풍랑특보로
모든 여객선이 통제되며
귀성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구현회/부산시 수영구[인터뷰]
"오후 2시 비행기인데 결항이 돼서 서울로 보내준다고 하더라고요. 할 수 없죠. 천재지변이니까…"

제주지방기상청은
내일 오전까지 강풍과 함께
최대 40mm의 비가,
산지에는 최대 5cm의 눈이 더 내리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 기상 악화로 침수 피해에 귀성길도 차질
    • 입력 2020-01-27 18:03:23
    • 수정2020-01-27 23:15:40
    뉴스9(제주)
[앵커멘트]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
산지에 100mm 넘는 비가 내리는 등
많은 비와 함께 종일 강풍이 불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궂은 날씨로 뱃길과 하늘길이
차질을 빚으며
귀성객들도 불편을 겪었습니다.
문준영 기잡니다.

[리포트]
도로에 무너진 돌담과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습니다.

인근 주택에 들어가 보니
지진이라도 난 듯
땅이 완전히 꺼졌습니다.

오늘 오전
집채만 한 파도가 해안 마을을
할퀴고 간 흔적입니다.


거대한 파도가 훑고 간 자립니다.
돌담은 다 무너져 내렸고요.
지반은 마치 동굴처럼 뻥 뚫렸습니다.


태풍도 버티던 돌담이었지만,
풍랑경보에 만조까지 겹치며
무너져 내렸습니다.

이선용/구좌읍 김녕리[인터뷰]
앞 담이 무너지기 시작하는데 겁나더라고요. 그게. 그냥 파도가 치는데 유리창을 때리고 하는데 집사람은 울고불고…

오후 1시쯤엔 인근 주택이
바닷물에 침수됐고,
앞선 오전 8시 반쯤에는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에서
80대 남성이 강풍에 쓰러져 다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제주공항에 강풍과
다른 지역 기상 악화로
항공기 200 편 가량이 결항 또는 지연됐고,해상의 풍랑특보로
모든 여객선이 통제되며
귀성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구현회/부산시 수영구[인터뷰]
"오후 2시 비행기인데 결항이 돼서 서울로 보내준다고 하더라고요. 할 수 없죠. 천재지변이니까…"

제주지방기상청은
내일 오전까지 강풍과 함께
최대 40mm의 비가,
산지에는 최대 5cm의 눈이 더 내리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