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닥파닥' 얼음낚시…'화천산천어축제' 개막
입력 2020.01.27 (21:56) 수정 2020.01.27 (23:42)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겨울축제인
화천 산천어축제가
오늘(27일) 개막했습니다.
포근한 날씨 속
2차례 연기하는 악재 속에서도
개막 첫날 많은 사람들이
축제장을 찾아왔습니다.
다만 비 예보로
내일(28일) 하루는 임시 폐장합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하천을 따라 만들어진
거대한 얼음 판 위에
사람들이 가득합니다.

얼음판 곳곳에서
낚시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이펙트1] (낚시질하는 남자 모습)

정적도 잠시.

맑은 물속에서
산천어가 낚여 나옵니다.

[이펙트2] "와~ 크다! 잡았다!"

남녀노소 따로 없이
얼음 낚시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권기용/인천시 남동구[인터뷰]
"잡을 때 진짜 잡는 느낌이 짜릿하고 기분이 좋아요. 다음에 또 올 거예요."

외국인에게는
난생 처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합니다.

램/마카오[인터뷰]
"얼음낚시를 처음 해보는데 너무 환상적입니다. 마카오에는 이런 곳이 없기 때문에 더욱 신기해요."

[이펙트3] "와아~" (맨손잡기 입장)

시린 얼음 물에 온몸을 던지는
산천어 맨손잡기 체험도
인기 만점입니다.

이렇게 잡은 산천어는
즉석에서 바로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안태원/철원군 갈말읍[인터뷰]
"가족과 함께 직접 구워 먹으니까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정말 즐거운 축제입니다."

매년 백만 명 넘게 찾아
세계적 겨울축제로 성장한 화천산천어축제.

올해는
포근한 날씨와 폭우 탓에
개막이 2번이나 연기되는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안전을 위해
얼음판 입장객 수를
3천 명 이하로 제한해 운영됩니다.

화천군은
얼음의 두께와 빙질을 고려해
지난해보다 2배 넓은 간격으로
얼음 구멍을 만들었습니다.

50여 가지 체험행사가 마련된
산천어축제는
다음 달 16일까지 이어집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파닥파닥' 얼음낚시…'화천산천어축제' 개막
    • 입력 2020-01-27 21:56:22
    • 수정2020-01-27 23:42:25
    뉴스9(춘천)
[앵커멘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겨울축제인
화천 산천어축제가
오늘(27일) 개막했습니다.
포근한 날씨 속
2차례 연기하는 악재 속에서도
개막 첫날 많은 사람들이
축제장을 찾아왔습니다.
다만 비 예보로
내일(28일) 하루는 임시 폐장합니다.

김영준 기잡니다.


[리포트]
하천을 따라 만들어진
거대한 얼음 판 위에
사람들이 가득합니다.

얼음판 곳곳에서
낚시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이펙트1] (낚시질하는 남자 모습)

정적도 잠시.

맑은 물속에서
산천어가 낚여 나옵니다.

[이펙트2] "와~ 크다! 잡았다!"

남녀노소 따로 없이
얼음 낚시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권기용/인천시 남동구[인터뷰]
"잡을 때 진짜 잡는 느낌이 짜릿하고 기분이 좋아요. 다음에 또 올 거예요."

외국인에게는
난생 처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합니다.

램/마카오[인터뷰]
"얼음낚시를 처음 해보는데 너무 환상적입니다. 마카오에는 이런 곳이 없기 때문에 더욱 신기해요."

[이펙트3] "와아~" (맨손잡기 입장)

시린 얼음 물에 온몸을 던지는
산천어 맨손잡기 체험도
인기 만점입니다.

이렇게 잡은 산천어는
즉석에서 바로 구워 먹을 수 있습니다.

안태원/철원군 갈말읍[인터뷰]
"가족과 함께 직접 구워 먹으니까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정말 즐거운 축제입니다."

매년 백만 명 넘게 찾아
세계적 겨울축제로 성장한 화천산천어축제.

올해는
포근한 날씨와 폭우 탓에
개막이 2번이나 연기되는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안전을 위해
얼음판 입장객 수를
3천 명 이하로 제한해 운영됩니다.

화천군은
얼음의 두께와 빙질을 고려해
지난해보다 2배 넓은 간격으로
얼음 구멍을 만들었습니다.

50여 가지 체험행사가 마련된
산천어축제는
다음 달 16일까지 이어집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