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볼턴 주장 사실 아니다”…증인 채택에도 부정적
입력 2020.01.28 (04:5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의 탄핵심판에 불리한 내용이 담긴 책 발간을 준비 중인 것과 관련해 볼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백악관에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존 볼턴에게 어떤 말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주장을 담은 뉴욕타임스 보도는 "거짓"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볼턴이 오는 3월 출간할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현지시간 26일 보도했습니다.

볼턴의 참모인 세라 틴슬리는 "대사(볼턴)는 국가안보위원회(NSC)가 원고를 검토할 수 있도록 몇 주 전 원고 출력물을 백악관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NSC 대변인도 "볼턴의 원고는 출간 전 검토를 위해 NSC에 제출됐으며 현재 초기 검토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6일 뉴욕타임스의 첫 보도 후 "나는 바이든 부자를 포함해 민주당원 조사와 우크라이나 원조를 연계하라고 존 볼턴에게 결코 말하지 않았다"며 "존 볼턴이 그렇게 말했다면, 그건 단지 책을 팔기 위해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트윗에서도 민주당의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결코 볼턴에게 증언할 것을 요청한 적이 없다"며 "그것은 상원이 아니라 하원에 달려 있던 문제"라며 반대 뜻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트럼프 “볼턴 주장 사실 아니다”…증인 채택에도 부정적
    • 입력 2020-01-28 04:55:2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의 탄핵심판에 불리한 내용이 담긴 책 발간을 준비 중인 것과 관련해 볼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백악관에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존 볼턴에게 어떤 말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주장을 담은 뉴욕타임스 보도는 "거짓"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볼턴이 오는 3월 출간할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현지시간 26일 보도했습니다.

볼턴의 참모인 세라 틴슬리는 "대사(볼턴)는 국가안보위원회(NSC)가 원고를 검토할 수 있도록 몇 주 전 원고 출력물을 백악관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NSC 대변인도 "볼턴의 원고는 출간 전 검토를 위해 NSC에 제출됐으며 현재 초기 검토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6일 뉴욕타임스의 첫 보도 후 "나는 바이든 부자를 포함해 민주당원 조사와 우크라이나 원조를 연계하라고 존 볼턴에게 결코 말하지 않았다"며 "존 볼턴이 그렇게 말했다면, 그건 단지 책을 팔기 위해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트윗에서도 민주당의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결코 볼턴에게 증언할 것을 요청한 적이 없다"며 "그것은 상원이 아니라 하원에 달려 있던 문제"라며 반대 뜻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