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집중호우로 58명 사망…수십 명 실종
입력 2020.01.28 (07:01) 수정 2020.01.28 (07:44) 국제
브라질에서 집중호우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에스피리투 산투 주,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 최소한 58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시간 27일 밝혔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에서만 47명이 사망한 가운데 100여개 도시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1만7천여명의 이재민이 보고된 데 이어 대형 광산 댐 붕괴 우려가 제기되면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방정부는 미나스 제라이스 주 외에 에스피리투 산투 주와 리우데자네이루 주, 고이아스 주에서도 댐 붕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에 경계령을 내렸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의 주도(州都)인 벨루 오리존치 시에 이날부터 사흘가량 또 다시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예보가 나오면서 주민들을 두려움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인접한 에스피리투 산투 주에서는 9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습니다.

주 정부는 집중호우로 곳곳이 침수되면서 1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피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는 8개 도시에서 도로 침수와 가옥 붕괴 등 피해가 보고됐으며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브라질 집중호우로 58명 사망…수십 명 실종
    • 입력 2020-01-28 07:01:03
    • 수정2020-01-28 07:44:08
    국제
브라질에서 집중호우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에스피리투 산투 주,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 최소한 58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시간 27일 밝혔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에서만 47명이 사망한 가운데 100여개 도시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1만7천여명의 이재민이 보고된 데 이어 대형 광산 댐 붕괴 우려가 제기되면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방정부는 미나스 제라이스 주 외에 에스피리투 산투 주와 리우데자네이루 주, 고이아스 주에서도 댐 붕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해당 지역에 경계령을 내렸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의 주도(州都)인 벨루 오리존치 시에 이날부터 사흘가량 또 다시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예보가 나오면서 주민들을 두려움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와 인접한 에스피리투 산투 주에서는 9명이 사망하고 3명이 실종됐습니다.

주 정부는 집중호우로 곳곳이 침수되면서 1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피해 규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는 8개 도시에서 도로 침수와 가옥 붕괴 등 피해가 보고됐으며 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