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레반 “미 군용기 격추” vs 미군 “추락 사고”
입력 2020.01.28 (07:36) 수정 2020.01.28 (10:04) 국제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군용기가 떨어진 사건을 놓고 격추했다는 탈레반과 추락이라는 미군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군은 현지시간 27일 아프간 가즈니주에서 미 공군 E-11A 항공기가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적의 발포로 발생한 것이라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탑승자가 몇 명인지, 사망자가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미 당국자들은 사고가 났을 때 5명 미만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반면 탈레반은 미 군용기가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첩보 임무를 수행 중이던 항공기가 가즈니주에서 격추됐으며 탑승자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는 어떻게 격추가 이뤄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 탑승자 중에 미군 고위 당국자가 포함돼 있다고도 주장했으나 미군 측은 부인했습니다.

탈레반은 사고가 발생한 가즈니주 상당 지역을 장악하고 있으며 종종 상대방의 사상자 규모를 과장하기도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E-11A은 미 공군은 전자감시 임무를 수행하는 기종으로 소셜미디어에 돌아다니는 사고 현장 추정 영상을 보면 심하게 부서져 새카맣게 탄 모습을 볼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일이 격추가 아닌 사고로 확인되면 미국과 탈레반 사이의 평화협상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탈레반 “미 군용기 격추” vs 미군 “추락 사고”
    • 입력 2020-01-28 07:36:37
    • 수정2020-01-28 10:04:02
    국제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군용기가 떨어진 사건을 놓고 격추했다는 탈레반과 추락이라는 미군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미군은 현지시간 27일 아프간 가즈니주에서 미 공군 E-11A 항공기가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적의 발포로 발생한 것이라는 조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탑승자가 몇 명인지, 사망자가 있는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미 당국자들은 사고가 났을 때 5명 미만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반면 탈레반은 미 군용기가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첩보 임무를 수행 중이던 항공기가 가즈니주에서 격추됐으며 탑승자가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그는 어떻게 격추가 이뤄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또 탑승자 중에 미군 고위 당국자가 포함돼 있다고도 주장했으나 미군 측은 부인했습니다.

탈레반은 사고가 발생한 가즈니주 상당 지역을 장악하고 있으며 종종 상대방의 사상자 규모를 과장하기도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E-11A은 미 공군은 전자감시 임무를 수행하는 기종으로 소셜미디어에 돌아다니는 사고 현장 추정 영상을 보면 심하게 부서져 새카맣게 탄 모습을 볼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일이 격추가 아닌 사고로 확인되면 미국과 탈레반 사이의 평화협상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