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람인 “기업 55% 신입 채용 계획…지난해보다 4.3%p↓”
입력 2020.01.28 (09:21) 수정 2020.01.28 (10:50) 경제
구인구직업체 '사람인'이 기업 579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55.3%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아직 정하지 않은 곳은 23.1%, 채용 계획이 없는 곳은 21.6%였습니다.

사람인은 "대졸 신입 채용은 2018년 75%에서 2019년 59.6%로 15%p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고, 올해 역시 4.3%p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대기업 163개사, 중견기업 52개사, 중소기업 364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업종별는 금융과 보험업의 경우 78.6%가 채용한다고 밝혀 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식음료·외식(64.3%), 기계/철강(64.3%), 정보통신/IT(64.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채용 유형별로는 '수시채용'(51.3%) 방식이 가장 많았고, '공채, 수시 모두 진행'(29.7%), '공채'(19.1%) 순이었습니다.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현재 인력으로도 충분해서'(40.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업황이 좋지 않아서'(32%), '인건비가 부담돼서'(22.4%)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사람인 “기업 55% 신입 채용 계획…지난해보다 4.3%p↓”
    • 입력 2020-01-28 09:21:09
    • 수정2020-01-28 10:50:14
    경제
구인구직업체 '사람인'이 기업 579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55.3%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아직 정하지 않은 곳은 23.1%, 채용 계획이 없는 곳은 21.6%였습니다.

사람인은 "대졸 신입 채용은 2018년 75%에서 2019년 59.6%로 15%p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고, 올해 역시 4.3%p 줄어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대기업 163개사, 중견기업 52개사, 중소기업 364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업종별는 금융과 보험업의 경우 78.6%가 채용한다고 밝혀 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식음료·외식(64.3%), 기계/철강(64.3%), 정보통신/IT(64.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채용 유형별로는 '수시채용'(51.3%) 방식이 가장 많았고, '공채, 수시 모두 진행'(29.7%), '공채'(19.1%) 순이었습니다.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현재 인력으로도 충분해서'(40.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업황이 좋지 않아서'(32%), '인건비가 부담돼서'(22.4%)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