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능동감시 8명으로 늘어
입력 2020.01.27 (17:40) 수정 2020.01.28 (09:30) 뉴스9(부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보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가운데 부산에서는 설 연휴 사이 능동감시 대상자가 8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시는 26일 발생한 세번째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부산 거주 1명을 27일부터 능동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부산에서는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뒤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1명 등 모두 8명이 능동감시 대상자에 포함됐습니다.

부산시는 2주 가량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환자 상태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능동감시 8명으로 늘어
    • 입력 2020-01-28 09:23:48
    • 수정2020-01-28 09:30:27
    뉴스9(부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보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가운데 부산에서는 설 연휴 사이 능동감시 대상자가 8명으로 늘었습니다.

부산시는 26일 발생한 세번째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부산 거주 1명을 27일부터 능동감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부산에서는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뒤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1명 등 모두 8명이 능동감시 대상자에 포함됐습니다.

부산시는 2주 가량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 환자 상태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