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위기대응 ‘경계’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입력 2020.01.28 (09:34) 수정 2020.01.28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위기대응 단계가 '경계'로 격상되면서, 보건복지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어제부터 가동되고 있습니다.

사고수습본부가 꾸려진 정부 세종청사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 새로운 소식이 들어온게 있나요?

[리포트]

네, 4번째 확진자 이후로 아직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특이사항은 없어 보입니다.

다만 질병관리본부가 현재 상황을 계속해서 집계하고 있고요.

오전 10시쯤 1차 결과, 오후 2시 쯤 정리된 내용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어서 이 사이에 추가적인 환자가 확인될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어제 오후 3시 첫 회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비상 상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위기 대응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데 따른 것입니다.

'경계' 태세 라는건 정부가 발령하는 위기 대응 태세 4단계 가운데서는 3번째 단계입니다.

사망자가 나왔던 2015년 메르스 때에도 위기 대응 태세가 2단계 '주의' 단계를 유지했던걸 감안하면, 그만큼 선제적인 조치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가용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서 포괄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 이렇게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가장 우려되는 대목이 지역 사회 확산인데요.

우선 오늘부터 환자나 접촉자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위해 지자체 등 인력 2백여 명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 추가 확산에 대비해 의심환자 격리 병상과 접촉자 격리시설 등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진료 중심으로 기능이 전환되고, 국공립병원이나 군 의료 시설 등을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됩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국민의 협조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선 손을 잘 씻는게 중요하고요.

기침 예절을 지키는것도 필수입니다.

또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먼저 연락해달라고, 정부는 거듭 당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중앙 사고수습본부가 마련된 정부세종청사에서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정부, 위기대응 ‘경계’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 입력 2020-01-28 09:35:58
    • 수정2020-01-28 10:00:45
    930뉴스
[앵커]

위기대응 단계가 '경계'로 격상되면서, 보건복지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어제부터 가동되고 있습니다.

사고수습본부가 꾸려진 정부 세종청사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 새로운 소식이 들어온게 있나요?

[리포트]

네, 4번째 확진자 이후로 아직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된 특이사항은 없어 보입니다.

다만 질병관리본부가 현재 상황을 계속해서 집계하고 있고요.

오전 10시쯤 1차 결과, 오후 2시 쯤 정리된 내용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어서 이 사이에 추가적인 환자가 확인될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어제 오후 3시 첫 회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비상 상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위기 대응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데 따른 것입니다.

'경계' 태세 라는건 정부가 발령하는 위기 대응 태세 4단계 가운데서는 3번째 단계입니다.

사망자가 나왔던 2015년 메르스 때에도 위기 대응 태세가 2단계 '주의' 단계를 유지했던걸 감안하면, 그만큼 선제적인 조치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가용할 수 있는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해서 포괄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 이렇게 밝히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가장 우려되는 대목이 지역 사회 확산인데요.

우선 오늘부터 환자나 접촉자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위해 지자체 등 인력 2백여 명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 추가 확산에 대비해 의심환자 격리 병상과 접촉자 격리시설 등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진료 중심으로 기능이 전환되고, 국공립병원이나 군 의료 시설 등을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됩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국민의 협조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선 손을 잘 씻는게 중요하고요.

기침 예절을 지키는것도 필수입니다.

또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먼저 연락해달라고, 정부는 거듭 당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중앙 사고수습본부가 마련된 정부세종청사에서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