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동해안 눈·비 이어져…해안가 강풍 유의
입력 2020.01.28 (09:56) 수정 2020.01.28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귀경길인 어제 궂은 날씨였죠?

일상으로 돌아오는 오늘은 대부분 오전에 비가 그치겠지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모레까지 눈이나 비가 이어겠습니다.

또 동해안지방은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현재 강원산지와 태백시에는 대설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이고 동해안을 따라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설특보 지역에는 최고 30센티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졌는데요.

모레까지 강원산지에는 5에서 30센티미터, 경북북동산지에는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더 예상되는만큼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9도, 부산 12도로 어제보다 1도에서 4도 높아 포근하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풍랑경보가 발효 중인 동해와 남해상에서 6에서 8미터까지 매우 거세게 불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 남부지방에는 또 비 소식이 있고, 충청도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 [날씨] 동해안 눈·비 이어져…해안가 강풍 유의
    • 입력 2020-01-28 09:59:21
    • 수정2020-01-28 10:00:16
    930뉴스
귀경길인 어제 궂은 날씨였죠?

일상으로 돌아오는 오늘은 대부분 오전에 비가 그치겠지만,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모레까지 눈이나 비가 이어겠습니다.

또 동해안지방은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현재 강원산지와 태백시에는 대설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이고 동해안을 따라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대설특보 지역에는 최고 30센티미터가 넘는 폭설이 쏟아졌는데요.

모레까지 강원산지에는 5에서 30센티미터, 경북북동산지에는 1에서 5센티미터의 눈이 더 예상되는만큼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9도, 부산 12도로 어제보다 1도에서 4도 높아 포근하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풍랑경보가 발효 중인 동해와 남해상에서 6에서 8미터까지 매우 거세게 불겠습니다.

내일 오후부터 남부지방에는 또 비 소식이 있고, 충청도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