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성산·의창 땅값 '전국 최대 하락'
입력 2020.01.28 (11:39) 창원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 땅값이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내리는 등
경남의 땅값 내림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토부 자료를 보면,
지난해 경남의 땅값은
1년 전보다 평균 0.56%p 올라,
전국 평균 3.92%와 수도권 4.74% 상승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특히, 창원 성산 -1.99%, 의창 -1.9%로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내렸고,
거제 -1.1, 통영도 -0.4%를 기록했습니다.
창원과 거제, 통영의 땅값 하락은
조선과 제조업 부진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힙니다.
반면, 나노산단이 개발되고 있는 밀양은 3.4,
관광개발이 활발한 남해는 2.8% 올랐습니다.
  • 창원 성산·의창 땅값 '전국 최대 하락'
    • 입력 2020-01-28 11:39:08
    창원
창원 성산구와 의창구 땅값이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내리는 등
경남의 땅값 내림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토부 자료를 보면,
지난해 경남의 땅값은
1년 전보다 평균 0.56%p 올라,
전국 평균 3.92%와 수도권 4.74% 상승에
크게 못 미쳤습니다.
특히, 창원 성산 -1.99%, 의창 -1.9%로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내렸고,
거제 -1.1, 통영도 -0.4%를 기록했습니다.
창원과 거제, 통영의 땅값 하락은
조선과 제조업 부진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힙니다.
반면, 나노산단이 개발되고 있는 밀양은 3.4,
관광개발이 활발한 남해는 2.8%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