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종코로나’ 與 “야당 협조”…野 “검역 한계”·“현황 투명 공개”
입력 2020.01.28 (11:53) 수정 2020.01.28 (20:04) 취재K
민주 "바이러스 대응에 야당도 협조…불신·공포 부추겨선 안 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이 걸린 일은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며 "야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한 범국가적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2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범국가적인 총력 대응에 나설 때"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국가 감염 예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집중력이고 가장 위험한 것은 불신과 공포"라며 "정부 방역체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는 일에 정치권이 함께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도 방역 활동에 집중하면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면서 "국회도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관련 상임위를 열고 총력 지원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런 상황일수록 한중 국민 간에 혐오를 부추기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중국과 우리는 함께 오랜 세월을 돕고 살아가야 할 친구이고, 중국 국민에게 따스한 손을 내밀어 실질적인 도움을 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중국 여행객의 입국 금지 검토, 중국 단체관광 금지 등을 주문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정부의 총력 대응체제 구축은 매우 적절한 조치라며 "향후 일주일이 고비가 될 가능성이 큰데,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감염예방 활동을 집중 전개하고 격리조치 등에 따른 생계지원 방안도 적극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국회 차원에서 방역대책 추진을 뒷받침해야 한다"면서,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검역법 개정안의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검역 체계 한계...중국인 입국 금지 검토해야"

한국당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검역 체계에 한계가 드러났다며 "추가 전염을 막기 위해 중국인의 국내 입국 금지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국민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 정부의 대응이 미덥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특히 "현재 공항 검역시스템으로는 잠복기 환자를 걸러낼 수 없다고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지적하고 있다며. 타이완처럼 중국인 입국 금지 등 추가 전염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관련한 청와대 국민 청원이 이미 50만 명에 육박했지만, 청와대는 말이 없다"며 "중국 정부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오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었는데 의사, 약사 출신의 소속 의원들을 대거 참여시켰습니다.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은 각자 자리에 놓인 마스크를 착용하고, 알코올 성분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퍼포먼스를 보였습니다.

정의 "바이러스 정보와 현황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정의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개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오늘(28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2015년 메르스가 창궐했을 때 박근혜 정부의 정보통제가 상황을 악화시켰던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전염병 확산 차단은 정부 시스템만 갖고는 한계가 있고, 국민과 함께해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국민들에게 정보와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의 경우 전수조사는 물론 최소 두 차례 이상 발열 검사 뒤 입국을 허용하고, 발열 검사에서 이상이 없더라도 2주 동안은 추적관찰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검역 인력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중국과 한국 간의 여행객 이동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하기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 ‘신종코로나’ 與 “야당 협조”…野 “검역 한계”·“현황 투명 공개”
    • 입력 2020-01-28 11:53:28
    • 수정2020-01-28 20:04:25
    취재K
민주 "바이러스 대응에 야당도 협조…불신·공포 부추겨선 안 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이 걸린 일은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며 "야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를 위한 범국가적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2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은 범국가적인 총력 대응에 나설 때"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국가 감염 예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집중력이고 가장 위험한 것은 불신과 공포"라며 "정부 방역체계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이는 일에 정치권이 함께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도 방역 활동에 집중하면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면서 "국회도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관련 상임위를 열고 총력 지원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런 상황일수록 한중 국민 간에 혐오를 부추기는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중국과 우리는 함께 오랜 세월을 돕고 살아가야 할 친구이고, 중국 국민에게 따스한 손을 내밀어 실질적인 도움을 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중국 여행객의 입국 금지 검토, 중국 단체관광 금지 등을 주문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정부의 총력 대응체제 구축은 매우 적절한 조치라며 "향후 일주일이 고비가 될 가능성이 큰데,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감염예방 활동을 집중 전개하고 격리조치 등에 따른 생계지원 방안도 적극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국회 차원에서 방역대책 추진을 뒷받침해야 한다"면서,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검역법 개정안의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검역 체계 한계...중국인 입국 금지 검토해야"

한국당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검역 체계에 한계가 드러났다며 "추가 전염을 막기 위해 중국인의 국내 입국 금지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국민의 걱정과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 정부의 대응이 미덥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특히 "현재 공항 검역시스템으로는 잠복기 환자를 걸러낼 수 없다고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지적하고 있다며. 타이완처럼 중국인 입국 금지 등 추가 전염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관련한 청와대 국민 청원이 이미 50만 명에 육박했지만, 청와대는 말이 없다"며 "중국 정부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오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었는데 의사, 약사 출신의 소속 의원들을 대거 참여시켰습니다.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은 각자 자리에 놓인 마스크를 착용하고, 알코올 성분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퍼포먼스를 보였습니다.

정의 "바이러스 정보와 현황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정의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개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오늘(28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2015년 메르스가 창궐했을 때 박근혜 정부의 정보통제가 상황을 악화시켰던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전염병 확산 차단은 정부 시스템만 갖고는 한계가 있고, 국민과 함께해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국민들에게 정보와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의 경우 전수조사는 물론 최소 두 차례 이상 발열 검사 뒤 입국을 허용하고, 발열 검사에서 이상이 없더라도 2주 동안은 추적관찰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검역 인력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중국과 한국 간의 여행객 이동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하기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