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신종코로나 조기관리 총력대응…정확한 정보공개 중요”
입력 2020.01.28 (14:50) 수정 2020.01.28 (15:02) 사회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감염 대책과 관련, "민·관의 모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조기에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예방하고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28일(오늘) 오전 민간 감염내과 의료진 등 감염병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과거 감염병 발생 시 초기대응에 문제가 있어 확산하고 피해가 컸던 게 현실"이라며 "(신종 코로나 감염증은) 지금이 초기라고 생각하는데 특히 정확한 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고 혼란을 겪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늑장 대응이나 소극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말이 유행인데 경기도 대응 방침 역시 마찬가지"라며 선제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또 "현재 상황관리를 적절히 하는 것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도 민·관이 힘을 합쳐서 조기에 재원들을 투입해 적절하게 관리하도록 하겠다"며 "민간 전문가, 관계기관에서 필요한 조치를 제안해주시면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를 위해 20일부터 운영하던 방역 대책본부를 27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 4명 중 세 번째와 네 번째 환자 등 2명이 26일, 27일 도내에서 잇따라 발생해 각각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명지병원(고양)과 분당서울대병원(성남)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신종코로나 조기관리 총력대응…정확한 정보공개 중요”
    • 입력 2020-01-28 14:50:17
    • 수정2020-01-28 15:02:20
    사회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감염 대책과 관련, "민·관의 모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조기에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예방하고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28일(오늘) 오전 민간 감염내과 의료진 등 감염병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민관 합동 전문가 비상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과거 감염병 발생 시 초기대응에 문제가 있어 확산하고 피해가 컸던 게 현실"이라며 "(신종 코로나 감염증은) 지금이 초기라고 생각하는데 특히 정확한 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고 혼란을 겪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늑장 대응이나 소극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말이 유행인데 경기도 대응 방침 역시 마찬가지"라며 선제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또 "현재 상황관리를 적절히 하는 것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도 민·관이 힘을 합쳐서 조기에 재원들을 투입해 적절하게 관리하도록 하겠다"며 "민간 전문가, 관계기관에서 필요한 조치를 제안해주시면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를 위해 20일부터 운영하던 방역 대책본부를 27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자 4명 중 세 번째와 네 번째 환자 등 2명이 26일, 27일 도내에서 잇따라 발생해 각각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명지병원(고양)과 분당서울대병원(성남)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