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과잉 대응이 낫다”…서울시, WHO와 신종코로나 대책회의
입력 2020.01.28 (15:22) 수정 2020.01.28 (15:24)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필요 이상으로라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에서 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자리에서 "서울시는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 원칙하에 24시간 대책반을 운영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서울은 중국인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과 인적 교류가 활발한 국제도시"라며 "그만큼 대중의 접촉 범위가 넓기 때문에 특별한 경계심과 감수성을 가지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오늘 WHO에 회의를 요청한 것은 국제적인 측면에서 협력을 논의하고 WHO가 파악한 중국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듣고 싶기 때문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오늘(28일) 회의는 서울시가 WHO 측에 요청해 이뤄졌으며, WHO에서는 마르코 마르투치 환경보건센터장이 현장에 참석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와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WHO 전문가들도 박 시장의 현장 인사말 이후 화상 연결을 통해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마르투치 센터장은 "서울시가 대응하는 모습은 매우 모범적"이라며 "국가적, 도시적 차원에서 이런 긴급 사태에 대응하는 방식이 잘 수립됐다. 2년 전만 해도 이런 식으로 대응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중국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는지, 잠복기 상태에서 2차 감염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WHO에 비공개로 묻고 논의했습니다.
  • 박원순 “과잉 대응이 낫다”…서울시, WHO와 신종코로나 대책회의
    • 입력 2020-01-28 15:22:49
    • 수정2020-01-28 15:24:55
    사회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필요 이상으로라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아시아·태평양 환경보건센터'에서 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자리에서 "서울시는 늑장 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 원칙하에 24시간 대책반을 운영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서울은 중국인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과 인적 교류가 활발한 국제도시"라며 "그만큼 대중의 접촉 범위가 넓기 때문에 특별한 경계심과 감수성을 가지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오늘 WHO에 회의를 요청한 것은 국제적인 측면에서 협력을 논의하고 WHO가 파악한 중국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듣고 싶기 때문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오늘(28일) 회의는 서울시가 WHO 측에 요청해 이뤄졌으며, WHO에서는 마르코 마르투치 환경보건센터장이 현장에 참석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와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WHO 전문가들도 박 시장의 현장 인사말 이후 화상 연결을 통해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마르투치 센터장은 "서울시가 대응하는 모습은 매우 모범적"이라며 "국가적, 도시적 차원에서 이런 긴급 사태에 대응하는 방식이 잘 수립됐다. 2년 전만 해도 이런 식으로 대응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중국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는지, 잠복기 상태에서 2차 감염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WHO에 비공개로 묻고 논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