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교육청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 졸업식 등 축소 방침
입력 2020.01.28 (15:26) 수정 2020.01.28 (15:30) 사회
경기도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학교 졸업식과 종업식 등 각종 행사를 축소 또는 취소할 방침입니다.

도교육청은 28일 오전 이재정 교육감 주재 비상대책협의회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대규모 인원이 참석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 또는 축소하도록 학교에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의 이런 안내에 대한 최종 판단은 학교 내부 논의를 거쳐 학교장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내 초·중·고교 중 1월 말에서 2월 개학하는 학교는 2천392개교 중 343개교(14.3%)인 것으로 파악됐고, 이번 주에만 79개교가 개학합니다.

이들 학교는 대부분 4∼5일간 학사 일정을 소화한 뒤 종업식 및 졸업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개학 연기에 대해선 교육부, 보건 당국 등과 논의해 신중히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도교육청은 또 다음 달 7일까지 계획된 학교 급식실 조리종사원 1만6천여명을 대상으로 한 산업안전교육법 연수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학교 운동부의 해외 전지훈련도 모두 취소하도록 안내했습니다.

또한, 학생·교직원 및 동거 가족의 중국 후베이성 방문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방문한 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경우엔 등교 중지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교육청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 졸업식 등 축소 방침
    • 입력 2020-01-28 15:26:23
    • 수정2020-01-28 15:30:18
    사회
경기도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학교 졸업식과 종업식 등 각종 행사를 축소 또는 취소할 방침입니다.

도교육청은 28일 오전 이재정 교육감 주재 비상대책협의회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대규모 인원이 참석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 또는 축소하도록 학교에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청의 이런 안내에 대한 최종 판단은 학교 내부 논의를 거쳐 학교장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내 초·중·고교 중 1월 말에서 2월 개학하는 학교는 2천392개교 중 343개교(14.3%)인 것으로 파악됐고, 이번 주에만 79개교가 개학합니다.

이들 학교는 대부분 4∼5일간 학사 일정을 소화한 뒤 종업식 및 졸업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개학 연기에 대해선 교육부, 보건 당국 등과 논의해 신중히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도교육청은 또 다음 달 7일까지 계획된 학교 급식실 조리종사원 1만6천여명을 대상으로 한 산업안전교육법 연수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학교 운동부의 해외 전지훈련도 모두 취소하도록 안내했습니다.

또한, 학생·교직원 및 동거 가족의 중국 후베이성 방문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방문한 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경우엔 등교 중지하도록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