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강력한 선제 조치”…‘신종 코로나’ 현장 점검
입력 2020.01.28 (15:34) 수정 2020.01.28 (15:3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선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한 선제적 조치들이 시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지금 필요한 조치를 3가지를 꼽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 증세가 확인된 분들 격리 치료해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빈틈없이 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금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를 받는 곳입니다.

최근 정부는 국립중앙의료원 기능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진료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들이 무증상기에 지역 사회에서 활동을 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2차 감염을 우려하고 있는데 그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 국민들은 2차 감염을 당하지 않으려면 어떤 조치를 해야 하느냐'를 묻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은 "우선 감염 의심이 되는 환자가 빨리 신고가 되어야 하고, 일본 국민은 기본적인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가가 지자체 등은 아주 선제적으로 발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있지만, 일반 국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한다거나 손 씻기 정도만 제대로 잘 지켜도 감염 위험성이 높지 않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해하실 필요는 없죠"라고 되묻기도 했습니다.

특히 확진자 중 한 명은 의료기관을 방문했는데도 그대로 돌려보냈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런 부분은 뭔가 누락이 있는 것 아닌가. 의료기관이 제대로 해야 될 의무를 준수 안하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각 의료 기관에 좀 더 경각심을 불어 넣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 우한 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들을 이송해온 뒤 필요한 대책도 점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한 지역에서 우리 국민들을 이송을 해오게 되는데, 그 분들이 수백 명 될 것 아닌가. 그 부분도 격리해서 잘 이렇게 조치를 취하면 큰 문제는 없는 것인가?"라고 물으며 "충분한 대비를 다 하고 있더라도 그 지역 주민들의 막연한 불안감들을 잘 해소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미 설 연휴 기간에도 고생들 많이 하셨는데 (국립중앙의료원의 역할 자체가 그런 것이니까) 이것은 운명적인 것"이라면서 "이 일이 완전히 종식할 때까지는 계속 긴장하면서 직무를 잘해주셔야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전담 의료기관으로 중심을 잘 잡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현장 점검엔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 등이 참석해 대응 상황을 보고했고, 청와대에선 김연명 사회수석, 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강력한 선제 조치”…‘신종 코로나’ 현장 점검
    • 입력 2020-01-28 15:34:24
    • 수정2020-01-28 15:35:3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선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한 선제적 조치들이 시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지금 필요한 조치를 3가지를 꼽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 증세가 확인된 분들 격리 치료해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빈틈없이 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금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내에서 두 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남성 환자가 치료를 받는 곳입니다.

최근 정부는 국립중앙의료원 기능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진료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들이 무증상기에 지역 사회에서 활동을 했기 때문에 국민들이 2차 감염을 우려하고 있는데 그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 국민들은 2차 감염을 당하지 않으려면 어떤 조치를 해야 하느냐'를 묻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은 "우선 감염 의심이 되는 환자가 빨리 신고가 되어야 하고, 일본 국민은 기본적인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가가 지자체 등은 아주 선제적으로 발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있지만, 일반 국민들은 마스크를 착용한다거나 손 씻기 정도만 제대로 잘 지켜도 감염 위험성이 높지 않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해하실 필요는 없죠"라고 되묻기도 했습니다.

특히 확진자 중 한 명은 의료기관을 방문했는데도 그대로 돌려보냈다는 점을 언급하며 "그런 부분은 뭔가 누락이 있는 것 아닌가. 의료기관이 제대로 해야 될 의무를 준수 안하고 있는 것 아니냐"면서 "각 의료 기관에 좀 더 경각심을 불어 넣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 우한 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들을 이송해온 뒤 필요한 대책도 점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한 지역에서 우리 국민들을 이송을 해오게 되는데, 그 분들이 수백 명 될 것 아닌가. 그 부분도 격리해서 잘 이렇게 조치를 취하면 큰 문제는 없는 것인가?"라고 물으며 "충분한 대비를 다 하고 있더라도 그 지역 주민들의 막연한 불안감들을 잘 해소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미 설 연휴 기간에도 고생들 많이 하셨는데 (국립중앙의료원의 역할 자체가 그런 것이니까) 이것은 운명적인 것"이라면서 "이 일이 완전히 종식할 때까지는 계속 긴장하면서 직무를 잘해주셔야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립중앙의료원이 전담 의료기관으로 중심을 잘 잡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오늘 현장 점검엔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 등이 참석해 대응 상황을 보고했고, 청와대에선 김연명 사회수석, 정동일 사회정책비서관,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등이 동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