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30~31일 우한에 교민수송 전세기 급파…귀국 후 별도 시설 격리
입력 2020.01.28 (17:06) 수정 2020.01.28 (22:05) 정치
정부가 중국 우한시에 남아 있는 교민들의 철수를 돕기 위해, 30일부터 이틀간 전세기 4편을 투입합니다.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은 입국 이후 일정 기간 격리 보호됩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오늘(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 결과를 설명하는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태호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시와 인근 지역의 체류 국민 수가 700여 명으로 파악됐다"면서, 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30일과 31일에 각각 전세기 두 편씩을 보내기로 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차관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주변 지역의 항공기와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다는 점과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여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협의 결과에 따라 실제 전세기 운항 날짜는 미뤄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정부와의 협의가 끝나지 않아 일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다"며 "탑승일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공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세기와 함께 이태호 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신속대응팀을 중국 우한에 파견할 예정입니다.

신속대응팀에는 의사와 간호사·전문 검역관 등 의료인력이 포함돼 전세기 탑승 전 탑승객들에 대한 1차 검역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37.5도 이상 발열·구토·기침·인후통·호흡곤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증상이 확인되면 탑승이 제한됩니다.

탑승객들은 입국 과정에서 있을지 모를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일반 승객들과 분리될 수 있는 조건의 공항을 통해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귀국한 이후에는 바이러스 잠복 기간인 14일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시설에 머물게 됩니다. 이 차관은 "혹시 있을지 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과 격리돼있는 시설이면서 주변에 병원이 있어야 하고 당장 이용이 가능해야 하는 등의 조건을 고려해,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전세기 임차비용은 우선 정규예산에 책정된 '재외국민 긴급지원 비용'으로 충당하고, 탑승객들이 귀국 후 1인당 약 30만 원씩 정부 계좌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처리된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 합동으로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30~31일 우한에 교민수송 전세기 급파…귀국 후 별도 시설 격리
    • 입력 2020-01-28 17:06:08
    • 수정2020-01-28 22:05:57
    정치
정부가 중국 우한시에 남아 있는 교민들의 철수를 돕기 위해, 30일부터 이틀간 전세기 4편을 투입합니다.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은 입국 이후 일정 기간 격리 보호됩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오늘(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 결과를 설명하는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태호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우한시와 인근 지역의 체류 국민 수가 700여 명으로 파악됐다"면서, 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30일과 31일에 각각 전세기 두 편씩을 보내기로 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차관은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주변 지역의 항공기와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다는 점과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여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협의 결과에 따라 실제 전세기 운항 날짜는 미뤄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정부와의 협의가 끝나지 않아 일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다"며 "탑승일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공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세기와 함께 이태호 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신속대응팀을 중국 우한에 파견할 예정입니다.

신속대응팀에는 의사와 간호사·전문 검역관 등 의료인력이 포함돼 전세기 탑승 전 탑승객들에 대한 1차 검역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37.5도 이상 발열·구토·기침·인후통·호흡곤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증상이 확인되면 탑승이 제한됩니다.

탑승객들은 입국 과정에서 있을지 모를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일반 승객들과 분리될 수 있는 조건의 공항을 통해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귀국한 이후에는 바이러스 잠복 기간인 14일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시설에 머물게 됩니다. 이 차관은 "혹시 있을지 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과 격리돼있는 시설이면서 주변에 병원이 있어야 하고 당장 이용이 가능해야 하는 등의 조건을 고려해, 공무원 교육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전세기 임차비용은 우선 정규예산에 책정된 '재외국민 긴급지원 비용'으로 충당하고, 탑승객들이 귀국 후 1인당 약 30만 원씩 정부 계좌에 입금하는 방식으로 처리된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민관 합동으로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