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개월 영아 몸에 멍 자국”…경찰 수사
입력 2020.01.28 (17:18) 수정 2020.01.28 (18:15) 사회
생후 8개월 된 남자아이의 몸에서 학대의 흔적으로 의심되는 멍 자국이 발견됐다는 병원 의사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A씨는 어제 오후 7시 47분쯤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아이가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병원 응급실에 부모와 함께 온 생후 8개월 된 B군을 진료하는 과정에서 머리와 팔 등에 멍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의료인으로서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인 A씨는 B군이 학대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B군의 부모는 아이 몸에 열이 오르고, 경련 증상을 보이자 병원 응급실로 데려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의 부모를 상대로 실제 아동학대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8개월 영아 몸에 멍 자국”…경찰 수사
    • 입력 2020-01-28 17:18:27
    • 수정2020-01-28 18:15:00
    사회
생후 8개월 된 남자아이의 몸에서 학대의 흔적으로 의심되는 멍 자국이 발견됐다는 병원 의사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인천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A씨는 어제 오후 7시 47분쯤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아이가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병원 응급실에 부모와 함께 온 생후 8개월 된 B군을 진료하는 과정에서 머리와 팔 등에 멍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의료인으로서 아동학대 신고 의무자인 A씨는 B군이 학대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B군의 부모는 아이 몸에 열이 오르고, 경련 증상을 보이자 병원 응급실로 데려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의 부모를 상대로 실제 아동학대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