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北, ‘외교관 포함’ 中서 입국 모든 외국인 1개월간 격리”
입력 2020.01.28 (17:59) 수정 2020.01.28 (18:46) 국제
북한이 중국에서 자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1개월간의 격리와 의료 관찰을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오늘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북한 외무성 의전국이 공적 서한을 보내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사관에 따르면 북한은 서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목적에서 북한에 공식 등록된 외국 공관 직원, 국제기구 파견 직원 등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이 중국에서 (곧바로) 북한으로 입국하거나 러시아를 경유해 북한으로 입국하는 경우 1개월간 특별 지정 시설에 격리돼 의료 관찰을 받게 된다"고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격리시설로 항공편을 이용해 평양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평안남도 평성시의 장수산 호텔, 기차나 자동차를 이용해 신의주 세관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은 평안북도 신의주의 압록강 호텔, 다른 세관이나 항구를 통해 입국한 외국인은 세관에 가까운 지역의 국제수준급 호텔 등이 이용된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해당 조치가 북한 주재 외국 공관이나 국제기구 직원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행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관계자들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평양-베이징 간 항공편을 취소하고 중국 관광객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는 한편 자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중국 여행도 잠정 금지하는 등 신종 코로나를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외교관 포함’ 中서 입국 모든 외국인 1개월간 격리”
    • 입력 2020-01-28 17:59:27
    • 수정2020-01-28 18:46:26
    국제
북한이 중국에서 자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1개월간의 격리와 의료 관찰을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오늘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북한 외무성 의전국이 공적 서한을 보내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사관에 따르면 북한은 서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목적에서 북한에 공식 등록된 외국 공관 직원, 국제기구 파견 직원 등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이 중국에서 (곧바로) 북한으로 입국하거나 러시아를 경유해 북한으로 입국하는 경우 1개월간 특별 지정 시설에 격리돼 의료 관찰을 받게 된다"고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격리시설로 항공편을 이용해 평양으로 입국한 외국인은 평안남도 평성시의 장수산 호텔, 기차나 자동차를 이용해 신의주 세관을 통해 입국한 외국인은 평안북도 신의주의 압록강 호텔, 다른 세관이나 항구를 통해 입국한 외국인은 세관에 가까운 지역의 국제수준급 호텔 등이 이용된다고 소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해당 조치가 북한 주재 외국 공관이나 국제기구 직원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행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관계자들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고 대사관은 전했습니다.

최근 북한은 평양-베이징 간 항공편을 취소하고 중국 관광객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는 한편 자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중국 여행도 잠정 금지하는 등 신종 코로나를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