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첫 지역 사회 감염자 나와…우한 여행객 태운 버스 운전사
입력 2020.01.28 (18:38) 수정 2020.01.28 (21:10) 국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武漢)을 방문한 적이 없는 인물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NHK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후생노동성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일본에서 새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중국에 머문 적이 없는 60대 버스 운전사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 운전사는 우한에서 일본으로 온 여행객을 이번 달에 두 차례 버스에 태운 적이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우한 체류 이력이 없는 인물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 14일 오한과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해 17일 나라 현 내 의료기관에서 진찰했지만, 검사에서 이상이 없어 경과를 관찰했습니다.

그러나 22일에는 관절통이 있고 기침 증상이 악화하여 25일 나라 현 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후 검사결과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새로 감염이 확인된 다른 한 명은, 우한에 사는 40대 남성으로 26일 아이치 현 내의 의료기관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6명으로 늘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 日 첫 지역 사회 감염자 나와…우한 여행객 태운 버스 운전사
    • 입력 2020-01-28 18:38:37
    • 수정2020-01-28 21:10:43
    국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武漢)을 방문한 적이 없는 인물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NHK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후생노동성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2명이 일본에서 새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중국에 머문 적이 없는 60대 버스 운전사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 운전사는 우한에서 일본으로 온 여행객을 이번 달에 두 차례 버스에 태운 적이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우한 체류 이력이 없는 인물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남성은 지난 14일 오한과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해 17일 나라 현 내 의료기관에서 진찰했지만, 검사에서 이상이 없어 경과를 관찰했습니다.

그러나 22일에는 관절통이 있고 기침 증상이 악화하여 25일 나라 현 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후 검사결과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새로 감염이 확인된 다른 한 명은, 우한에 사는 40대 남성으로 26일 아이치 현 내의 의료기관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확인된 감염자는 6명으로 늘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