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선물 우승’ 약속 지킨 김학범호 금의환향
입력 2020.01.28 (21:51) 수정 2020.01.28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설 선물로 우승을 안겨드리겠다던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약속대로 우승컵을 안고 귀국했습니다.

3주 가까이 대회를 치르느라 피곤할 법한데 표정이 다들 밝았습니다.

먼저 귀국 현장 모습 보시죠.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그리고 대회 첫 우승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돌아온 대표팀.

유난히 더 위풍당당해 보이죠, 선수들이 꼽은 우승 원동력은 뭘까요?

[이상민/올림픽 축구 대표팀 주장 : "각자 개성이 뚜렷하고 스타일이 있는데 자기 자신을 항상 내려놓고 모두 희생정신을 보여 줬어요."]

대회 최우수 선수로 뽑힌 원두재 선수의 소감도 빠질 수 없죠.

[원두재/AFC U-23 챔피언십 MVP : "제가 받게 돼서 얼떨떨했어요. 제가 스스로 발전하고 좋은 모습 보여서 국가대표팀에도 가면 좋을 것 같아요."]

도쿄올림픽 기대감을 높인 김학범 호는 오는 3월 재소집돼 평가전 등을 통해 본격적인 올림픽 본선 준비에 돌입합니다.
  • ‘설 선물 우승’ 약속 지킨 김학범호 금의환향
    • 입력 2020-01-28 21:55:28
    • 수정2020-01-28 21:57:33
    뉴스 9
설 선물로 우승을 안겨드리겠다던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약속대로 우승컵을 안고 귀국했습니다.

3주 가까이 대회를 치르느라 피곤할 법한데 표정이 다들 밝았습니다.

먼저 귀국 현장 모습 보시죠.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그리고 대회 첫 우승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돌아온 대표팀.

유난히 더 위풍당당해 보이죠, 선수들이 꼽은 우승 원동력은 뭘까요?

[이상민/올림픽 축구 대표팀 주장 : "각자 개성이 뚜렷하고 스타일이 있는데 자기 자신을 항상 내려놓고 모두 희생정신을 보여 줬어요."]

대회 최우수 선수로 뽑힌 원두재 선수의 소감도 빠질 수 없죠.

[원두재/AFC U-23 챔피언십 MVP : "제가 받게 돼서 얼떨떨했어요. 제가 스스로 발전하고 좋은 모습 보여서 국가대표팀에도 가면 좋을 것 같아요."]

도쿄올림픽 기대감을 높인 김학범 호는 오는 3월 재소집돼 평가전 등을 통해 본격적인 올림픽 본선 준비에 돌입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