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개학 코앞인데 불안…교육부 대책은?
입력 2020.01.28 (22:0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굣길,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집으로 향합니다.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손 잘 씻고 마스크 끼고, 기침하면 마스크 끼고 열이 나는 것 같으면 바로 열 재라고 (학교에서) 말해요."]

개학을 미뤘으면 하는 의견도 나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음성변조 : "서로 많이 모여있으면 독감 같은 것도 다 학교에서 전염되잖아요. 그래서 이것도 개학을 미루거나 진짜 나중에, 진짜 나중에 하면 좋겠어요."]

학부모들이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학교 내 감염을 우려하는 글들이 쇄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초등학교 개학을 연기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들은 개학이 연기돼도 막막할 따름입니다.

중국인 학생들이 많은 서울 내 대학의 한국어학당은 대부분 임시로 휴강했습니다.

설 연휴 동안 중국에 다녀온 학생들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입니다.

교육 당국도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의 경우, 귀국일 기준으로 최소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또 일선 학교에서 졸업식 등 단체행사를 추진할 경우 가급적 소규모로 하도록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지역사회 감염은 없고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개학 연기나 휴업 없이 학교는 정상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 [자막뉴스] 개학 코앞인데 불안…교육부 대책은?
    • 입력 2020-01-28 22:05:13
    자막뉴스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굣길,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집으로 향합니다.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손 잘 씻고 마스크 끼고, 기침하면 마스크 끼고 열이 나는 것 같으면 바로 열 재라고 (학교에서) 말해요."]

개학을 미뤘으면 하는 의견도 나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음성변조 : "서로 많이 모여있으면 독감 같은 것도 다 학교에서 전염되잖아요. 그래서 이것도 개학을 미루거나 진짜 나중에, 진짜 나중에 하면 좋겠어요."]

학부모들이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학교 내 감염을 우려하는 글들이 쇄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초등학교 개학을 연기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아이를 맡길 곳이 없는 맞벌이 부부들은 개학이 연기돼도 막막할 따름입니다.

중국인 학생들이 많은 서울 내 대학의 한국어학당은 대부분 임시로 휴강했습니다.

설 연휴 동안 중국에 다녀온 학생들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입니다.

교육 당국도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의 경우, 귀국일 기준으로 최소 14일간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또 일선 학교에서 졸업식 등 단체행사를 추진할 경우 가급적 소규모로 하도록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지역사회 감염은 없고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개학 연기나 휴업 없이 학교는 정상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1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