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 선조들은 물고기를 어떻게 보았나
입력 2020.01.28 (20:10) 수정 2020.01.29 (10:19)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 선조들은 물고기를 어떻게 보았을까요? 조선시대 해양수산에 대한 인식을 볼 수 있는 책이 나왔습니다.

 조선 중기 실학자가 쓴 백과사전 가운데 어류 부문이 처음으로 한글로 번역돼 출간됐습니다.

 김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 중기 실학자, 이규경이 쓴 백과사전 <오주 연문 장전 산고>. "복어는 독성이 있지만 진미도 있다. 그런 까닭에 옛날 사람은 서자유에 비겼다."

 맛은 좋지만 독이 있어 잘 먹지 못하는 복어를, 중국의 경국지색, 서시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한문으로 쓰인 해양수산 고전을 우리 글로 번역하고 해설도 덧붙였습니다.

 백승옥/국립해양박물관[인터뷰]해양교육문화센터장
 고기 기르는 양어법. 우리가 근대적인 방법에서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법이라고 이야기 한 지가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벌써 19세기 중엽에 이규경은 양어, 고기 기르는 법에 대해 아주 상세히 적고 있어요.

 19세기 중엽 조선과 청나라, 일본의 여러 책 내용을 정리하여 편찬한 백과사전으로, 그 중 '물고기'편을 국립해양박물관이 처음으로 번역해 출간했습니다.

 물고기에 관한 옛 책이 희귀한 가운데 수산물에 대한 역사적 깊이를 이해하는 길라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주강현/국립해양박물관장[인터뷰]
 조선시대 썼던 어류 책을 오늘날 우리가 읽으면서 선조들은 어떻게 물고기를 생각했고 또 어떻게 잡았고 어떻게 먹었고 이것을 이해하는데 굉장히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해양박물관은 앞으로 다양한 고전을 해설하고 한글로 번역해 해양문화의 지평을 넓혀나간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원입니다.
  • 우리 선조들은 물고기를 어떻게 보았나
    • 입력 2020-01-29 01:09:33
    • 수정2020-01-29 10:19:50
    뉴스9(부산)
[앵커멘트]

 우리 선조들은 물고기를 어떻게 보았을까요? 조선시대 해양수산에 대한 인식을 볼 수 있는 책이 나왔습니다.

 조선 중기 실학자가 쓴 백과사전 가운데 어류 부문이 처음으로 한글로 번역돼 출간됐습니다.

 김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 중기 실학자, 이규경이 쓴 백과사전 <오주 연문 장전 산고>. "복어는 독성이 있지만 진미도 있다. 그런 까닭에 옛날 사람은 서자유에 비겼다."

 맛은 좋지만 독이 있어 잘 먹지 못하는 복어를, 중국의 경국지색, 서시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한문으로 쓰인 해양수산 고전을 우리 글로 번역하고 해설도 덧붙였습니다.

 백승옥/국립해양박물관[인터뷰]해양교육문화센터장
 고기 기르는 양어법. 우리가 근대적인 방법에서 잡는 어업에서 기르는 어법이라고 이야기 한 지가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벌써 19세기 중엽에 이규경은 양어, 고기 기르는 법에 대해 아주 상세히 적고 있어요.

 19세기 중엽 조선과 청나라, 일본의 여러 책 내용을 정리하여 편찬한 백과사전으로, 그 중 '물고기'편을 국립해양박물관이 처음으로 번역해 출간했습니다.

 물고기에 관한 옛 책이 희귀한 가운데 수산물에 대한 역사적 깊이를 이해하는 길라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주강현/국립해양박물관장[인터뷰]
 조선시대 썼던 어류 책을 오늘날 우리가 읽으면서 선조들은 어떻게 물고기를 생각했고 또 어떻게 잡았고 어떻게 먹었고 이것을 이해하는데 굉장히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해양박물관은 앞으로 다양한 고전을 해설하고 한글로 번역해 해양문화의 지평을 넓혀나간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