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탐사K] “코스닥 업체 주가조작, 일주일에 두배 반 올려”
입력 2020.01.30 (21:42) 수정 2020.01.30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반 투자자 수천 명을 끌어모아 다단계 피라미드식으로 주가를 조작하는 신종 수법이 등장했다는 보도, 어제(29일) 전해드렸는데요.

취재팀이 주가조작에 직접 가담했던 조작책들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코스닥 업체의 주가를 조작해 일주일 만에 두 배 이상 끌어 올렸다고 털어놨는데, 그 과정을 추적했습니다.

탐사 K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만 원짜리 묶음 수십 다발을 움켜쥔 30대 남성.

최소 수천만 원은 넘어 보입니다.

손에 찬 시계와 귀금속만 해도 1억 원 가까이 되는 것들입니다.

술을 마실 때도 현금을 바구니째 끼고 마십니다.

[주가조작 자금조달책 : "저희가 한 하루에 10억 정도 환전을 한 적이 있어요. 그중에 한 2억 정도를 그냥 그런 시계하고 뭐 이런 거 하면서 쓴 것 같아요."]

이들은 취재진에게 하룻밤에 술값으로만 수천만 원을 쓴 적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남의 한 룸살롱에서 젊은 남녀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고, 탁자에는 현금과 수표, 수억 원어치가 놓여 있습니다.

이른바 ‘쩐주’들에게 받은 주가 조작 자금입니다.

이들은 이 돈을 가지고 강남 룸살롱에서 술을 마시고, 남은 돈은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 돈세탁을 합니다.

[주가조작책/음성변조 : "(왜 환전을 하시는 거예요? 술집에서.) 술값 대신 주고.. 술값을 어차피 내야 하잖아요. 외상이니까, 계속 쌓이잖아요. 좀 가오 떨고 싶은 것도 있고."]

이들이 주가를 조작했다는 곳은 코스닥 등록업체인 STC.

STC는 휴대전화 화면 액정 업체로 업계에서는 꽤 유명한 곳이었지만 당시 경영악화로 공장 문을 닫은 상태였습니다.

이 STC에 중국 회사가 대규모 투자를 할 것이라는 공시가 뜬 시점은 2018년 11월 28일.

한 중국 전기차 업체가 300억 원이 넘는 돈을 투자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주가는 그 이전부터 들썩이기 시작했습니다.

사전에 관련 공시를 알고 있었던 이들이 STC의 주식을 집중적으로 사들였기 때문입니다.

2018년 11월 초 1,220원이었던 STC의 주가는 관련 공시가 나온 28일 1,770원으로 45%가량 상승했고, 28일 이후에는 일주일 만에 140%나 올랐습니다.

[자금조달책 : "5000, 1억 이런 식으로 한 16개 계좌 정도를 돌려서 그렇게 저희는 수익을 좀 낸 거고. 00 씨나 다른 팀, 그러니까 세력이라는 그런 수급팀들이 어떻게 그렇게 했는지는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팀들이 STC라는 한 종목에서 주가 조작을 동시에 했다는 이야깁니다.

피라미드식 주가조작은 철저히 점조직 형태로 운영됐습니다.

주식은 차명계좌 수십 개를 이용해 사고팔았습니다.

취재진은 이들의 계좌 내역도 확인했습니다.

[자금조달책 : "12월 4일 날짜. 제가 이제 직접 찍은 거고요. 이날까지는 146%가 올랐고. 2주 정도에 50, 아니 200% 이상 올랐죠."]

서울 강남구 삼성동 고급 주택가에 있는 한 빌라.

겉보기에는 일반 주택 같지만, 등기부 등본상으로는 자동차 부품 판매업과 증권 중개업을 하는 주식회삽니다.

투자금을 마련해 직접 잠입취재에 들어갔습니다.

이 업체도 STC 주가 조작에 관련돼 있었습니다.

이 업체의 대표는 2018년 STC의 주가를 4배 이상 끌어올린 실적을 자랑하면서 기자에게 투자를 권유합니다.

전국에 산재한 유사 수신업체들에 가입된 수천 명의 회원이 동시다발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리는 피라미드식 주가조작 방법을 설명하고 있는 겁니다.

[업체 대표/음성변조 : "STC(STC? 그때도 수급(주가조작)하셨어요?) 4번 상을 쳤다니까. 저희는 회원들이 있으니까 8,000원, 1만 원 되는 건 쉬워요. 무슨 말인지 알겠죠?”]

끝없이 치솟을 것만 같았던 STC의 주가는 한 달 만에 제자리로 고꾸라졌습니다.

지금은 파이넥스로 이름을 바꾼 구 STC의 주식은 현재 거래가 정지된 상태. 사실상 휴짓조각이 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탐사K] “코스닥 업체 주가조작, 일주일에 두배 반 올려”
    • 입력 2020-01-30 21:46:38
    • 수정2020-01-30 22:34:02
    뉴스 9
[앵커]

일반 투자자 수천 명을 끌어모아 다단계 피라미드식으로 주가를 조작하는 신종 수법이 등장했다는 보도, 어제(29일) 전해드렸는데요.

취재팀이 주가조작에 직접 가담했던 조작책들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코스닥 업체의 주가를 조작해 일주일 만에 두 배 이상 끌어 올렸다고 털어놨는데, 그 과정을 추적했습니다.

탐사 K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5만 원짜리 묶음 수십 다발을 움켜쥔 30대 남성.

최소 수천만 원은 넘어 보입니다.

손에 찬 시계와 귀금속만 해도 1억 원 가까이 되는 것들입니다.

술을 마실 때도 현금을 바구니째 끼고 마십니다.

[주가조작 자금조달책 : "저희가 한 하루에 10억 정도 환전을 한 적이 있어요. 그중에 한 2억 정도를 그냥 그런 시계하고 뭐 이런 거 하면서 쓴 것 같아요."]

이들은 취재진에게 하룻밤에 술값으로만 수천만 원을 쓴 적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남의 한 룸살롱에서 젊은 남녀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고, 탁자에는 현금과 수표, 수억 원어치가 놓여 있습니다.

이른바 ‘쩐주’들에게 받은 주가 조작 자금입니다.

이들은 이 돈을 가지고 강남 룸살롱에서 술을 마시고, 남은 돈은 수표를 현금으로 바꿔 돈세탁을 합니다.

[주가조작책/음성변조 : "(왜 환전을 하시는 거예요? 술집에서.) 술값 대신 주고.. 술값을 어차피 내야 하잖아요. 외상이니까, 계속 쌓이잖아요. 좀 가오 떨고 싶은 것도 있고."]

이들이 주가를 조작했다는 곳은 코스닥 등록업체인 STC.

STC는 휴대전화 화면 액정 업체로 업계에서는 꽤 유명한 곳이었지만 당시 경영악화로 공장 문을 닫은 상태였습니다.

이 STC에 중국 회사가 대규모 투자를 할 것이라는 공시가 뜬 시점은 2018년 11월 28일.

한 중국 전기차 업체가 300억 원이 넘는 돈을 투자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주가는 그 이전부터 들썩이기 시작했습니다.

사전에 관련 공시를 알고 있었던 이들이 STC의 주식을 집중적으로 사들였기 때문입니다.

2018년 11월 초 1,220원이었던 STC의 주가는 관련 공시가 나온 28일 1,770원으로 45%가량 상승했고, 28일 이후에는 일주일 만에 140%나 올랐습니다.

[자금조달책 : "5000, 1억 이런 식으로 한 16개 계좌 정도를 돌려서 그렇게 저희는 수익을 좀 낸 거고. 00 씨나 다른 팀, 그러니까 세력이라는 그런 수급팀들이 어떻게 그렇게 했는지는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팀들이 STC라는 한 종목에서 주가 조작을 동시에 했다는 이야깁니다.

피라미드식 주가조작은 철저히 점조직 형태로 운영됐습니다.

주식은 차명계좌 수십 개를 이용해 사고팔았습니다.

취재진은 이들의 계좌 내역도 확인했습니다.

[자금조달책 : "12월 4일 날짜. 제가 이제 직접 찍은 거고요. 이날까지는 146%가 올랐고. 2주 정도에 50, 아니 200% 이상 올랐죠."]

서울 강남구 삼성동 고급 주택가에 있는 한 빌라.

겉보기에는 일반 주택 같지만, 등기부 등본상으로는 자동차 부품 판매업과 증권 중개업을 하는 주식회삽니다.

투자금을 마련해 직접 잠입취재에 들어갔습니다.

이 업체도 STC 주가 조작에 관련돼 있었습니다.

이 업체의 대표는 2018년 STC의 주가를 4배 이상 끌어올린 실적을 자랑하면서 기자에게 투자를 권유합니다.

전국에 산재한 유사 수신업체들에 가입된 수천 명의 회원이 동시다발적으로 주가를 끌어올리는 피라미드식 주가조작 방법을 설명하고 있는 겁니다.

[업체 대표/음성변조 : "STC(STC? 그때도 수급(주가조작)하셨어요?) 4번 상을 쳤다니까. 저희는 회원들이 있으니까 8,000원, 1만 원 되는 건 쉬워요. 무슨 말인지 알겠죠?”]

끝없이 치솟을 것만 같았던 STC의 주가는 한 달 만에 제자리로 고꾸라졌습니다.

지금은 파이넥스로 이름을 바꾼 구 STC의 주식은 현재 거래가 정지된 상태. 사실상 휴짓조각이 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