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우한 교민 367명 탄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입력 2020.01.31 (08:01) 수정 2020.01.31 (10:01) 정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인근에서 철수하는 한국인 367명을 실은 정부 전세기가 오늘(3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가 한국시간으로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1차로 귀국하는 탑승객들은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720여명 중 약 절반입니다.

앞서 탑승객들은 오전 6시쯤 우한 톈허 국제공항을 출발했습니다.

탑승객들은 공항 건물 외부에서 중국 당국의 1차 체온 측정을 거친 뒤 공항 내부로 들어와 발권, 중국 측 2차 체온 측정, 보안검색, 한국 측 검역까지 거쳐 '무증상자'만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예상보다 2시간 출발이 늦어진 데 대해 "중국 당국의 검역 후 한국 측 검역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진행돼 오래 걸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탑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리는 대로 다시 검역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국내 검역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수용됩니다.

정부는 나머지 탑승 신청자를 태우기 위한 추가 전세기 운항 협의를 중국 당국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한 교민 367명 탄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
    • 입력 2020-01-31 08:01:59
    • 수정2020-01-31 10:01:17
    정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인근에서 철수하는 한국인 367명을 실은 정부 전세기가 오늘(3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들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가 한국시간으로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1차로 귀국하는 탑승객들은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720여명 중 약 절반입니다.

앞서 탑승객들은 오전 6시쯤 우한 톈허 국제공항을 출발했습니다.

탑승객들은 공항 건물 외부에서 중국 당국의 1차 체온 측정을 거친 뒤 공항 내부로 들어와 발권, 중국 측 2차 체온 측정, 보안검색, 한국 측 검역까지 거쳐 '무증상자'만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예상보다 2시간 출발이 늦어진 데 대해 "중국 당국의 검역 후 한국 측 검역 과정이 매우 꼼꼼하게 진행돼 오래 걸린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탑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리는 대로 다시 검역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국내 검역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수용됩니다.

정부는 나머지 탑승 신청자를 태우기 위한 추가 전세기 운항 협의를 중국 당국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