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경산성 소위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처리가 더 확실”
입력 2020.01.31 (10:20) 수정 2020.01.31 (10:22) 국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법으로 정책 방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늘 열린 전문가 소위원회에서 오염수 처리 방법으로 제시된 해양과 대기 방출 가운데 해양방출 쪽을 더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3일 열린 소위에서는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물로 희석해 기준치 이하로 오염도를 낮춘 뒤 해양으로 방류하는 안, 고온으로 가열해 대기로 내보내는 안(수증기 방출), 그리고 두 가지를 병행하는 제3안이 제시됐습니다.

경산성은 3가지 안 가운데 사후 방사성 물질 감시 등의 측면에서 해양에 방류하는 것이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경산성 관계자는 해양방류가 대기방출에 비해 희석하거나 확산하는 상황을 예측하기가 쉽고 감시 체제를 구축하는 것도 용이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전에도 해양방류를 시행한 적이 있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관련 설비 설계와 운영 지식을 보유, 한층 확실한 처리가 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경산성 관계자는 또 "소위의 역할은 처리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에 판단 재료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소위 의원들은 후쿠시마 지역 등 관계자들의 폭넓은 의견을 충실히 듣고 오염수 처리 방안을 결정해야 한다고 정부 측에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어민 등 후쿠시마 지역 주민들이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로 피해를 볼 수 있는 것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전문가 소위가 오염수 처리 방법과 일정 등에 대해 최종 의견을 내면 이를 토대로 기본방침을 정한 뒤 국민 여론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이후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일본 정부가 마련한 최종 처분 방안을 승인하면 도쿄전력이 이행하는 절차를 밟게 됩니다.

이와 관련,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해양방출과 비교해 대기 방출은 시간, 비용과 폐로 작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더 어려운 선택"이라며 해양방류를 승인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 日 경산성 소위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처리가 더 확실”
    • 입력 2020-01-31 10:20:29
    • 수정2020-01-31 10:22:44
    국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법으로 정책 방향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늘 열린 전문가 소위원회에서 오염수 처리 방법으로 제시된 해양과 대기 방출 가운데 해양방출 쪽을 더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3일 열린 소위에서는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물로 희석해 기준치 이하로 오염도를 낮춘 뒤 해양으로 방류하는 안, 고온으로 가열해 대기로 내보내는 안(수증기 방출), 그리고 두 가지를 병행하는 제3안이 제시됐습니다.

경산성은 3가지 안 가운데 사후 방사성 물질 감시 등의 측면에서 해양에 방류하는 것이 확실하게 시행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경산성 관계자는 해양방류가 대기방출에 비해 희석하거나 확산하는 상황을 예측하기가 쉽고 감시 체제를 구축하는 것도 용이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전에도 해양방류를 시행한 적이 있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관련 설비 설계와 운영 지식을 보유, 한층 확실한 처리가 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경산성 관계자는 또 "소위의 역할은 처리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에 판단 재료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소위 의원들은 후쿠시마 지역 등 관계자들의 폭넓은 의견을 충실히 듣고 오염수 처리 방안을 결정해야 한다고 정부 측에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어민 등 후쿠시마 지역 주민들이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로 피해를 볼 수 있는 것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전문가 소위가 오염수 처리 방법과 일정 등에 대해 최종 의견을 내면 이를 토대로 기본방침을 정한 뒤 국민 여론을 수렴할 예정입니다.

이후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일본 정부가 마련한 최종 처분 방안을 승인하면 도쿄전력이 이행하는 절차를 밟게 됩니다.

이와 관련,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에서 "해양방출과 비교해 대기 방출은 시간, 비용과 폐로 작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더 어려운 선택"이라며 해양방류를 승인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