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한국당, ‘신종 코로나’ 정부 대응 연일 질타…“매정한 정부”
입력 2020.01.31 (10:31) 수정 2020.01.31 (10:54) 정치
자유한국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매정한 정부"라고 질타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박근혜 정부를 맹비난하더니 5년이 지났는데 바뀐 게 하나도 없다"며 "이번에도 정부가 우왕좌왕하고 방역망이 뻥 뚫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던 2015년 당 대표 시절 정부 대응을 질타했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국내에서 2차 감염자가 나온 것은 정부 검역과 방역이 허술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했고, 당초 우리 정부 계획과 달리 중국 당국이 우한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를 1대만 승인한 것을 두고는 "정부의 외교력이 형편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해줬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평소 중국의 눈치를 보며 아부해왔다"며 "그러나 급할 때 중국당국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하는 초라한 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우한 교민 수용 지역과 관련해 "처음에는 충남 천안이라 하더니 슬그머니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으로 변경해 통보했다"며 "왜 아산과 진천으로 변경했는지 어느 누구도 속 시원하게 해명하지 않는다. 그러니 인터넷상에서 온갖 해괴망측한 이야기가 나오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해당 주민들의 양해를 구하는 게 아니라 님비라는 여론의 뭇매에 뒷짐만 지고 있다"며 "국민 우려는 가짜뉴스로 낙인찍고, 민심을 짓밟는 공포정치를 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는 중국인 및 중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을 자제해도 부족한데 중국에 마스크를 200만 개 지원하고 5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도쿄올림픽이 방사능이 염려돼 보이콧 하자더니 '우한 폐렴'에는 국민의 혐오성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연일 이야기하고 있다"며 "웃기는 이야기"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우한 폐렴'이라고 하는데 중국 눈치 보기 급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러달라는 한심한 행태"라며 "전문가들도 주변국 사태 환기를 위해 바이러스에 지역 명칭을 붙이는 건 상식이라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인숙 의원은 "정부는 메르스 사태에서 배웠듯이 모든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며 "(확진자의) 개인 프라이버시도 중요하지만, 공익이 훨씬 크다. 정부는 약속한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한국당, ‘신종 코로나’ 정부 대응 연일 질타…“매정한 정부”
    • 입력 2020-01-31 10:31:39
    • 수정2020-01-31 10:54:17
    정치
자유한국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매정한 정부"라고 질타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박근혜 정부를 맹비난하더니 5년이 지났는데 바뀐 게 하나도 없다"며 "이번에도 정부가 우왕좌왕하고 방역망이 뻥 뚫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던 2015년 당 대표 시절 정부 대응을 질타했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국내에서 2차 감염자가 나온 것은 정부 검역과 방역이 허술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했고, 당초 우리 정부 계획과 달리 중국 당국이 우한 교민들을 위한 전세기를 1대만 승인한 것을 두고는 "정부의 외교력이 형편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해줬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평소 중국의 눈치를 보며 아부해왔다"며 "그러나 급할 때 중국당국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하는 초라한 꼴"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우한 교민 수용 지역과 관련해 "처음에는 충남 천안이라 하더니 슬그머니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으로 변경해 통보했다"며 "왜 아산과 진천으로 변경했는지 어느 누구도 속 시원하게 해명하지 않는다. 그러니 인터넷상에서 온갖 해괴망측한 이야기가 나오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해당 주민들의 양해를 구하는 게 아니라 님비라는 여론의 뭇매에 뒷짐만 지고 있다"며 "국민 우려는 가짜뉴스로 낙인찍고, 민심을 짓밟는 공포정치를 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정부는 중국인 및 중국을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을 자제해도 부족한데 중국에 마스크를 200만 개 지원하고 5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도쿄올림픽이 방사능이 염려돼 보이콧 하자더니 '우한 폐렴'에는 국민의 혐오성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연일 이야기하고 있다"며 "웃기는 이야기"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우한 폐렴'이라고 하는데 중국 눈치 보기 급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러달라는 한심한 행태"라며 "전문가들도 주변국 사태 환기를 위해 바이러스에 지역 명칭을 붙이는 건 상식이라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인숙 의원은 "정부는 메르스 사태에서 배웠듯이 모든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며 "(확진자의) 개인 프라이버시도 중요하지만, 공익이 훨씬 크다. 정부는 약속한 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