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우한 교민’ 18명 의심증상으로 국내 격리 이송
입력 2020.01.31 (11:10) 수정 2020.01.31 (13:49) 사회
오늘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으로 입국한 '우한 교민' 368명 가운데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견돼 격리 이송됐습니다. 교민 1명은 중국 공항에서 발열 증상이 나타나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우한 교민' 검역 결과를 밝혔습니다.

귀국자 가운데 12명은 항공기 내에서 운항 도중 증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귀국 후 김포공항 검역단계에서 추가로 6명의 교민이 증상을 보였습니다.

항공기에서 발열 등의 증상이 발견된 교민은 비행기 2층의 별도 공간을 이용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국내 검역 기준으로 발열 기준은 37.5도인데, 비행기를 타면서 마스크를 끼고 긴장한 상태에서는 열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증상자 18명 가운데 14명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4명은 중앙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병상에서 치료를 받게 됩니다.

의심 증상이 나오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옮겨집니다.

앞서, 우한 공항에 집결한 교민 369명 가운데 한 명은 중국 당국의 사전 검역 결과, 발열 증상이 나타나 탑승하지 못하고 귀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우한 교민’ 18명 의심증상으로 국내 격리 이송
    • 입력 2020-01-31 11:10:45
    • 수정2020-01-31 13:49:21
    사회
오늘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으로 입국한 '우한 교민' 368명 가운데 18명이 발열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견돼 격리 이송됐습니다. 교민 1명은 중국 공항에서 발열 증상이 나타나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우한 교민' 검역 결과를 밝혔습니다.

귀국자 가운데 12명은 항공기 내에서 운항 도중 증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귀국 후 김포공항 검역단계에서 추가로 6명의 교민이 증상을 보였습니다.

항공기에서 발열 등의 증상이 발견된 교민은 비행기 2층의 별도 공간을 이용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국내 검역 기준으로 발열 기준은 37.5도인데, 비행기를 타면서 마스크를 끼고 긴장한 상태에서는 열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증상자 18명 가운데 14명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4명은 중앙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병상에서 치료를 받게 됩니다.

의심 증상이 나오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즉시 옮겨집니다.

앞서, 우한 공항에 집결한 교민 369명 가운데 한 명은 중국 당국의 사전 검역 결과, 발열 증상이 나타나 탑승하지 못하고 귀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