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홍콩 12번째 확진 환자…마카오, 무기한 휴교
입력 2020.01.31 (11:31) 수정 2020.01.31 (11:40) 국제
홍콩에서 2명의 신종코로나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했고, 마카오는 무기한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를 보면, 어제 37세 여성과 75세 남성이 각각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 내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 수는 기존 10명에서 1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11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은 각각 9번째와 10번째 확진 환자 판정을 받은 72세와 73세 노인 부부의 딸입니다.

이들 노인 부부는 지난 22일 캐세이드래곤 항공편으로 홍콩에 온 후 발열 증상 등을 나타내 지난 28일 입원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들 부부는 입원하기 전 홍콩의 유명 호텔 3곳에 투숙한 것으로 밝혀져 2차 감염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12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은 지난달 초부터 이달 중순까지 중국 광둥 성과 마카오 등을 여행한 후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나타내 지난 24일 입원했습니다.

홍콩 보건 당국은 680건의 신종코로나 의심 사례를 보고받았으며, 이들 가운데 87%가 홍콩 현지인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7명의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마카오는 무기한 휴교를 선포했습니다.

마카오 정부는 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대학교의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고, 사태 변화에 따라 개학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춘제 방학 기간을 2월 17일까지로 연장했던 홍콩에서도 대학들의 개학이 계속 미뤄지고 있습니다.

홍콩대와 홍콩침례대는 방학을 3월 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으며, 홍콩시립대도 추후 통보가 있을 때까지 방학을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방학 기간 강의는 가능한 온라인 강의로 대체할 방침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콩 12번째 확진 환자…마카오, 무기한 휴교
    • 입력 2020-01-31 11:31:21
    • 수정2020-01-31 11:40:57
    국제
홍콩에서 2명의 신종코로나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했고, 마카오는 무기한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보도를 보면, 어제 37세 여성과 75세 남성이 각각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홍콩 내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 수는 기존 10명에서 12명으로 늘어났습니다.

11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은 각각 9번째와 10번째 확진 환자 판정을 받은 72세와 73세 노인 부부의 딸입니다.

이들 노인 부부는 지난 22일 캐세이드래곤 항공편으로 홍콩에 온 후 발열 증상 등을 나타내 지난 28일 입원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들 부부는 입원하기 전 홍콩의 유명 호텔 3곳에 투숙한 것으로 밝혀져 2차 감염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12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은 지난달 초부터 이달 중순까지 중국 광둥 성과 마카오 등을 여행한 후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나타내 지난 24일 입원했습니다.

홍콩 보건 당국은 680건의 신종코로나 의심 사례를 보고받았으며, 이들 가운데 87%가 홍콩 현지인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7명의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마카오는 무기한 휴교를 선포했습니다.

마카오 정부는 신종코로나 확산에 따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대학교의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고, 사태 변화에 따라 개학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춘제 방학 기간을 2월 17일까지로 연장했던 홍콩에서도 대학들의 개학이 계속 미뤄지고 있습니다.

홍콩대와 홍콩침례대는 방학을 3월 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으며, 홍콩시립대도 추후 통보가 있을 때까지 방학을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방학 기간 강의는 가능한 온라인 강의로 대체할 방침입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