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한국 온 우한 주민 6천430명…中, 전세기 보내 데려오겠다”
입력 2020.01.31 (13:28) 수정 2020.01.31 (13:37) 국제
중국 당국이 해외에 체류 중인 우한 주민 귀국에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현재 해외에 체류하는 후베이 성 주민, 특히 우한 주민들이 곤경에 처해 있다"면서 "중국 정부는 조속히 전세기를 보내서 주민들을 직접 우한으로 데려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우한 출신 중국인들이 세계 각지로 나가면서 신종 코로나가 날로 확산하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입니다.

중국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반관자'(港班管家)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30일∼1월 22일까지 우한에서 해외로 나간 중국인과 외국인은 10만 명에 달합니다.

그중 태국이 2만 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1만 680명, 도쿄 9천80명, 한국 6천430명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한국 온 우한 주민 6천430명…中, 전세기 보내 데려오겠다”
    • 입력 2020-01-31 13:28:47
    • 수정2020-01-31 13:37:10
    국제
중국 당국이 해외에 체류 중인 우한 주민 귀국에 전세기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현재 해외에 체류하는 후베이 성 주민, 특히 우한 주민들이 곤경에 처해 있다"면서 "중국 정부는 조속히 전세기를 보내서 주민들을 직접 우한으로 데려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우한 출신 중국인들이 세계 각지로 나가면서 신종 코로나가 날로 확산하자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입니다.

중국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반관자'(港班管家)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30일∼1월 22일까지 우한에서 해외로 나간 중국인과 외국인은 10만 명에 달합니다.

그중 태국이 2만 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1만 680명, 도쿄 9천80명, 한국 6천430명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