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래방 폭행' 해군 장교, '무단 침입' 군인 검거
입력 2020.01.31 (13:44) 수정 2020.01.31 (13:45) 창원
창원중부경찰서는
노래방 업주와 종업원을 때린 혐의로
해군 장교 32살 A씨를 붙잡아
해군 헌병대에 인계할 예정입니다.
A 씨는 어제(30일) 0시 20분쯤
창원시 상남동의 한 노래방에서
술값 문제로 항의하다
업주와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마산중부경찰서도
새벽 시간에 술에 취해
오락실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로
육군 부대 소속 상근예비역
22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노래방 폭행' 해군 장교, '무단 침입' 군인 검거
    • 입력 2020-01-31 13:44:25
    • 수정2020-01-31 13:45:01
    창원
창원중부경찰서는
노래방 업주와 종업원을 때린 혐의로
해군 장교 32살 A씨를 붙잡아
해군 헌병대에 인계할 예정입니다.
A 씨는 어제(30일) 0시 20분쯤
창원시 상남동의 한 노래방에서
술값 문제로 항의하다
업주와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마산중부경찰서도
새벽 시간에 술에 취해
오락실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로
육군 부대 소속 상근예비역
22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