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질본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환자 발생…개인위생 철저”
입력 2020.01.31 (13:50) 수정 2020.01.31 (14:04) 사회
국내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신고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제주검역소가 13일 채수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 균을 처음 분리했으며 17일에는 올해 첫 확진환자가 신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첫 신고 환자는 82세 여성으로, 지난 8일 발열과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현재 입원 치료 중입니다. 이 환자는 고혈압, 갑상선 기능 항진증 등의 질환이 있었습니다.

보건당국은 "올해 환자가 지난해 대비 3~4개월 빨리 신고됐고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균이 검출되고 있다"며 "해수 온도가 올라가면서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브리오패혈증은 간 질환자와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먹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질본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환자 발생…개인위생 철저”
    • 입력 2020-01-31 13:50:33
    • 수정2020-01-31 14:04:16
    사회
국내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신고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보건환경연구원과 국립제주검역소가 13일 채수한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 균을 처음 분리했으며 17일에는 올해 첫 확진환자가 신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첫 신고 환자는 82세 여성으로, 지난 8일 발열과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현재 입원 치료 중입니다. 이 환자는 고혈압, 갑상선 기능 항진증 등의 질환이 있었습니다.

보건당국은 "올해 환자가 지난해 대비 3~4개월 빨리 신고됐고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균이 검출되고 있다"며 "해수 온도가 올라가면서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브리오패혈증은 간 질환자와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먹여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