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이해찬 “2차 감염자는 보건소 근무자” 발언…뒤늦게 “착각에 의한 실수”
입력 2020.01.31 (14:33) 수정 2020.01.31 (14:49)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자는 보건소에 근무하는 사람이라고 발언했다가, 실수라며 이를 취소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31일)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자는 보건소에 근무하는, 그 분야에 종사하는 분이 감염됐기 때문에 아직은 전반적으로 확산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에서 발표한 국내 첫 2차 감염자는 세 번째 확진환자와 식사를 했던 56세 남성으로, 보건소에서 근무한다는 등의 설명은 없었습니다.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에 "아직까지 감염경로나 확산되는 게 보건당국에서 통제·관리되고 있다는 점에서 아직 너무 우려할 사항은 아니라는 의미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대표가 따로 역학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개인정보 관련 내용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확인해드릴 수 없다"면서 "관련된 곳에서 근무한다는 정도로 이해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후 "'2차 감염자는 보건소 근무자'라는 (이 대표의) 발언은 착각에 의한 실수"라면서 이를 취소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2차 감염자는 보건소 근무자” 발언…뒤늦게 “착각에 의한 실수”
    • 입력 2020-01-31 14:33:54
    • 수정2020-01-31 14:49:59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자는 보건소에 근무하는 사람이라고 발언했다가, 실수라며 이를 취소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31일)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자는 보건소에 근무하는, 그 분야에 종사하는 분이 감염됐기 때문에 아직은 전반적으로 확산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에서 발표한 국내 첫 2차 감염자는 세 번째 확진환자와 식사를 했던 56세 남성으로, 보건소에서 근무한다는 등의 설명은 없었습니다.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에 "아직까지 감염경로나 확산되는 게 보건당국에서 통제·관리되고 있다는 점에서 아직 너무 우려할 사항은 아니라는 의미로 이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대표가 따로 역학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개인정보 관련 내용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확인해드릴 수 없다"면서 "관련된 곳에서 근무한다는 정도로 이해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후 "'2차 감염자는 보건소 근무자'라는 (이 대표의) 발언은 착각에 의한 실수"라면서 이를 취소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