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 ‘운영미숙 탓’
입력 2020.01.31 (14:47) 수정 2020.01.31 (15:15) 사회
지난해 말 대전 한국 원자력연구원 내에서 일어난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는 시설 운영자의 운영 미숙 탓으로 밝혀졌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는 오늘(31일) 열린 114회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국 원자력연구원 방사성물질 방출사건 중간조사 결과'를 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원안위가 사건조사팀을 현장에 보내 조사한 결과, 이번 사고는 연구원 내 자연증발 시설에서 발생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인공방사성 핵종은 핵연료를 다루는 시설에서 유래하는데, 연구원 내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와 방사성 폐기물 처리 시설 등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방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시설운영자의 운영 미숙'을 꼽았습니다. 시설운영자가 필터 교체를 한 뒤 밸브 상태를 점검하지 않은 채 시설을 가동해 오염수가 바닥으로 넘쳤고, 시설 외부로 방출됐다고 봤습니다.

또, 이번 조사에서 원자력연구원이 자연증발 시설의 필터를 교체할 때마다 오염수가 50ℓ 정도씩 유출된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다만, 연구원 인근 덕진천과 관평천, 갑천 등에서 채취한 토양과 하천수 시료의 경우 평상시 방사능 농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 자연증발 시설 사용정지 명령을 내리고 방출된 방사성 물질이 연구원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토양을 제염하고 밀봉토록 조치했습니다.

엄재식 위원장은 "자연증발 시설에서 (오염수) 넘침이 있었으며, 오염수는 지하 저장조로 간 뒤 외부로 나간 것으로 본다"며 "이런 사항에 대해서는 더 조사해서 면밀히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22일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시설에서 세슘 등 인공방사성 물질이 방출됐다고 밝혔습니다.

  •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 ‘운영미숙 탓’
    • 입력 2020-01-31 14:47:46
    • 수정2020-01-31 15:15:11
    사회
지난해 말 대전 한국 원자력연구원 내에서 일어난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는 시설 운영자의 운영 미숙 탓으로 밝혀졌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는 오늘(31일) 열린 114회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국 원자력연구원 방사성물질 방출사건 중간조사 결과'를 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원안위가 사건조사팀을 현장에 보내 조사한 결과, 이번 사고는 연구원 내 자연증발 시설에서 발생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인공방사성 핵종은 핵연료를 다루는 시설에서 유래하는데, 연구원 내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와 방사성 폐기물 처리 시설 등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방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직접적인 원인으로는 '시설운영자의 운영 미숙'을 꼽았습니다. 시설운영자가 필터 교체를 한 뒤 밸브 상태를 점검하지 않은 채 시설을 가동해 오염수가 바닥으로 넘쳤고, 시설 외부로 방출됐다고 봤습니다.

또, 이번 조사에서 원자력연구원이 자연증발 시설의 필터를 교체할 때마다 오염수가 50ℓ 정도씩 유출된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다만, 연구원 인근 덕진천과 관평천, 갑천 등에서 채취한 토양과 하천수 시료의 경우 평상시 방사능 농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 자연증발 시설 사용정지 명령을 내리고 방출된 방사성 물질이 연구원 외부로 유출되지 않게 토양을 제염하고 밀봉토록 조치했습니다.

엄재식 위원장은 "자연증발 시설에서 (오염수) 넘침이 있었으며, 오염수는 지하 저장조로 간 뒤 외부로 나간 것으로 본다"며 "이런 사항에 대해서는 더 조사해서 면밀히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달 22일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시설에서 세슘 등 인공방사성 물질이 방출됐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