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안전본부'로 격상…경남 13명 자가 격리
입력 2020.01.31 (15:07) 수정 2020.01.31 (15:07) 창원
경상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총력 대응을 위해
방역대책본부를
오늘(31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습니다.
또, 유증상자 신속 확인 등을 위해
다음 달 3일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보건행정과에 추가 투입합니다.
경남에는
현재까지 확진 환자는 없으며
중국에서 입국한 뒤 발열과 호흡기 이상으로
13명이 자가 격리 중입니다.
또,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도민 가운데
잠복기 감시 기간이 끝나지 않은
14명에 대한 일대일 모니터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 '재난안전본부'로 격상…경남 13명 자가 격리
    • 입력 2020-01-31 15:07:37
    • 수정2020-01-31 15:07:45
    창원
경상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총력 대응을 위해
방역대책본부를
오늘(31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습니다.
또, 유증상자 신속 확인 등을 위해
다음 달 3일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보건행정과에 추가 투입합니다.
경남에는
현재까지 확진 환자는 없으며
중국에서 입국한 뒤 발열과 호흡기 이상으로
13명이 자가 격리 중입니다.
또,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도민 가운데
잠복기 감시 기간이 끝나지 않은
14명에 대한 일대일 모니터링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