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신종 코로나 확산 … 불안감에 신고 전화 빗발
입력 2020.01.31 (15:52) 포항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추가 확진자가 잇따라 생겨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아직 지역은 의심 환자가 없지만,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역 보건소에는
의심 신고와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루 7천여 명의
승객이 오가는 포항 KTX역입니다.

방역 담당 직원이
사람의 손길과 발길이 닿는 곳을
꼼꼼이 소독하고,

손 소독제와 마스크도
무료로 나눠줍니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이 처음 확인되면서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포항 북구보건소 과장[인터뷰]
"승객이 많이 다니는 곳을 중심으로
소독을 하고, 무조건 마스크를 끼라고
조언합니다."

추가 확진자가 생겨나면서
지역의 능동 감시 대상자도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 됐습니다.

포항시 등은
환자 발생을 대비해
유사 환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선별 진료실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2차 감염에 대한
공포가 현실화 되면서
포항지역 보건소에는
하루 걸려오는 신고 전화만
천 통이 넘습니다.


아직까지는 의심 증세보다,
단순 불안을 호소하거나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문의가 많습니다.

[인터뷰]
김은숙/포항 북구보건소 감염관리팀장
"괴소문들이 맘카페를 중심으로 과도하게
퍼지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진짜 환자를 위해 불필요한 상담은 자제해 달라."

신종 코로나 감염이 의심되면
동네 병원을 찾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1339나 보건소에 우선 연락해
선별진료소로 이동해야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포항) 신종 코로나 확산 … 불안감에 신고 전화 빗발
    • 입력 2020-01-31 15:52:14
    포항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추가 확진자가 잇따라 생겨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아직 지역은 의심 환자가 없지만,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지역 보건소에는
의심 신고와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루 7천여 명의
승객이 오가는 포항 KTX역입니다.

방역 담당 직원이
사람의 손길과 발길이 닿는 곳을
꼼꼼이 소독하고,

손 소독제와 마스크도
무료로 나눠줍니다.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이 처음 확인되면서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포항 북구보건소 과장[인터뷰]
"승객이 많이 다니는 곳을 중심으로
소독을 하고, 무조건 마스크를 끼라고
조언합니다."

추가 확진자가 생겨나면서
지역의 능동 감시 대상자도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 됐습니다.

포항시 등은
환자 발생을 대비해
유사 환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선별 진료실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2차 감염에 대한
공포가 현실화 되면서
포항지역 보건소에는
하루 걸려오는 신고 전화만
천 통이 넘습니다.


아직까지는 의심 증세보다,
단순 불안을 호소하거나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문의가 많습니다.

[인터뷰]
김은숙/포항 북구보건소 감염관리팀장
"괴소문들이 맘카페를 중심으로 과도하게
퍼지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진짜 환자를 위해 불필요한 상담은 자제해 달라."

신종 코로나 감염이 의심되면
동네 병원을 찾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1339나 보건소에 우선 연락해
선별진료소로 이동해야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