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文 대통령 “총리중심 신종코로나 비상 대응…대통령 일정도 수정”
입력 2020.01.31 (16:33) 수정 2020.01.31 (16: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내각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추미애 법무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권력기관 개혁 후속조치와 관련한 보고를 받으면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추가 감염자, 2차 감염자가 발생했다. 지역사회 감염도 우려된다"며 "중국 우한(武漢)에 있던 국민도 귀국해 격리 생활을 하게 됐고, 세계보건기구(WHO)도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선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신종코로나 대응에 맞춰 대통령의 일정도 수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언급과 관련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이를테면 신종코로나 대책과 관련한 회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신종코로나와 관련해 방역대책을 강화하는 노력이 한 축이라면 이 여파가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비하며 어떻게 경제를 튼튼히 이끌고 갈지도 한 축"이라며 "경제와 관련한 일정은 예정대로 추진하고, 여기에 신종코로나 관련 필요한 일정을 (추가하는 등) 조정할 수 있다는 뜻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신종코로나 사태에서는 청와대가 콘트롤타워라고 하지 않았나. 총리 중심으로 내각이 대응하라는 것은 청와대와는 별도의 역할을 하라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콘트롤타워가 어디냐는 질문이 반복해서 나오는데, 청와대가 재난 대응과 국민안전에 대한 컨트롤 타워다"라고 거듭 답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위기 경보의 단계에 따라 실무적으로 각 단위의 역할이 있다. 청와대는 전반적인 점검을 하면서 각 단위와 협의를 하는 것"이라며 "총리는 헌법상 대통령을 보좌하고 각 부를 통할하는 권한이 있다. 그 권한에 맞게 업무를 추진한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총리중심 신종코로나 비상 대응…대통령 일정도 수정”
    • 입력 2020-01-31 16:33:07
    • 수정2020-01-31 16:45:2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내각의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추미애 법무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권력기관 개혁 후속조치와 관련한 보고를 받으면서 이같이 당부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추가 감염자, 2차 감염자가 발생했다. 지역사회 감염도 우려된다"며 "중국 우한(武漢)에 있던 국민도 귀국해 격리 생활을 하게 됐고, 세계보건기구(WHO)도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선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신종코로나 대응에 맞춰 대통령의 일정도 수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언급과 관련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이를테면 신종코로나 대책과 관련한 회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신종코로나와 관련해 방역대책을 강화하는 노력이 한 축이라면 이 여파가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비하며 어떻게 경제를 튼튼히 이끌고 갈지도 한 축"이라며 "경제와 관련한 일정은 예정대로 추진하고, 여기에 신종코로나 관련 필요한 일정을 (추가하는 등) 조정할 수 있다는 뜻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신종코로나 사태에서는 청와대가 콘트롤타워라고 하지 않았나. 총리 중심으로 내각이 대응하라는 것은 청와대와는 별도의 역할을 하라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콘트롤타워가 어디냐는 질문이 반복해서 나오는데, 청와대가 재난 대응과 국민안전에 대한 컨트롤 타워다"라고 거듭 답변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위기 경보의 단계에 따라 실무적으로 각 단위의 역할이 있다. 청와대는 전반적인 점검을 하면서 각 단위와 협의를 하는 것"이라며 "총리는 헌법상 대통령을 보좌하고 각 부를 통할하는 권한이 있다. 그 권한에 맞게 업무를 추진한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